국제

美 13세 소년, ‘최연소 대학 졸업자’ 기록… “공부 계속할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3세 소년이 미국에서 최연소 나이로 대학을 졸업하는 기록을 세웠다.



올해 나이 13세인 잭 리코는 2년 전인 11세 때 미국 캘리포니아 주에 있는 2년제 풀러튼 대학에 입학했고, 28일(한국시간) 4개의 준학사를 취득하며 졸업했다. 28일 진행된 졸업식은 코로나19로 인해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진행됐다.

풀러튼 대학 관계자에 따르면 “리코는 우리 대학 역사상 가장 어린 나이에 졸업을 한 학생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4개의 다른 분야에서 준학사 자격을 취득한 리코는 4년제 대학인 네바다 주립대(University of Nevada)로 편입할 예정이다. 그는 해당 대학에서 전액장학금을 받을 정도로 졸업과 편입성적이 좋았다.

리코는 4년제 대학에 편입해 역사학을 전공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미국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4년제 대학에서 역사를 전공하고 관련 학사를 취득하는 것이 내 교육의 종착점은 아니다”라며 향후 학사학위를 취득한 후에도 계속 공부를 이어갈 뜻을 시사했다.

리코는 또 “나는 이제 겨우 13세이기 때문에 급할 것이 없다. 충분한 시간을 갖고 내가 앞으로 무엇을 할지 생각할 것이다. 지금 당장은 배우는 것에만 열중할 것이며 그것이 내가 현재 가장 좋아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허남주 피닉스(미국) 통신원 willbeback2@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