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코로나19에도…우주선 발사 보려 모여든 美 15만 군중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무려 10만명을 넘어선 미국이지만 사회적 거리두기는 여전히 남의 나라 이야기처럼 보인다.

지난 29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 현지언론은 당국의 만류에도 플로리다 주 케이프 커내버럴 인근 다리와 해안에 무려 15만 명의 사람들이 모여들었다고 보도했다.

대부분 마스크도 하지 않은 채 모여든 이들은 지난 27일 역사적인 첫 민간 유인 우주선 발사를 구경하기 모여든 군중이다. 실제 공개된 사진과 영상을 보면 우주선 발사 지역 인근 해변과 해안도로에는 이를 지켜보기 위한 사람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이날 케이프 커내버럴의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스페이스X는 우주선 크루 드래건을 실은 팰컨9 로켓을 쏘아 올릴 예정이었다.

▲ 우주선 발사를 기다리는 미 시민들. 사진=AP 연합뉴스

이에 미 항공우주국(NASA)은 이같은 상황을 우려해 시민들에게 케네디 우주센터 인근으로 모여들지 말 것을 호소하기도 했다. 앞서 짐 브리덴스타인 NASA 국장은 "발사 장면은 TV를 통해 생중계된다"면서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과거 우주선 발사를 지켜보기 위한 행동과는 정반대로 해야한다"고 촉구한 바 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까지 플로리다 주의 코로나19 확진자는 5만 2000명 이상, 사망자는 2300명을 넘어섰다. 특히 발사 당일 폭풍우와 토네이도 경보까지 나왔으나 역사적인 순간을 지켜보기 위한 시민들의 욕망을 꺾지는 못했다.

그러나 시민들의 바람은 이루어지지 못했다. 유인 우주선 발사를 불과 17분 앞두고 기상 문제로 연기됐기 때문이다. 이날 스페이스X는 우주선 크루 드래건을 실은 팰컨9 로켓을 쏘아 올릴 예정이었으나 발사 시기를 30일로 미뤘다. 30일 발사가 성공하면 크루 드래건에 탑승한 두명의 우주 비행사들은 400㎞ 상공에 떠 있는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도킹해 몇 달 간 연구 임무 등을 수행한 뒤 귀환하게 된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