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흑인 과잉진압 장면 흉내낸 고교 레슬링 코치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무장 흑인 남성이 백인 경찰의 가혹행위로 숨진 사건으로 미국 내에서 큰 파문이 일고있는 가운데 한 교등학교 레슬링 코치가 이를 조롱하는듯한 사진을 올려 논란이 일고있다.

30일(현지시간) NBC뉴스 등 현지언론은 워싱턴 주 베델 고등학교 레슬링 코치인 데이브 홀렌벡(44)이 페이스북에 올린 게시물 문제로 해고됐다고 보도했다.

홀렌벡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시된 사진에는 누군가의 무릎으로 목을 눌리는 본인의 모습이 담겨있다. 특히 홀렌벡은 이 상황에서 웃고있으며 엄지손가락까지 들어올리고 있다. 사진만 봐도 비난을 받을만한 부적절한 사진이지만 게시글 역시 논란이 됐다.

홀렌벡은 "이 기술로는 사람이 죽지않는다"면서 "언론들이 경찰관을 물어뜯는 것에 진절머리가 난다"고 적었다. 또한 그는 "이 사건이 인종과 관련있다고 생각치 않는다"면서 "나는 모든 사람을 사랑한다. 깨어나라 미국"이라고 덧붙였다.

이 게시물은 페이스북을 통해 확산됐고 곧바로 비난이 쏟아졌다. 이에 지역 교육구 대변인 더글라스 보일스는 "홀렌벡의 행동은 교육 방침과 비차별 정책에 부합하지 않는다"면서 곧바로 해고 조치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홀렌벡은 레슬링 경력 20년 차로 고등학교 1학년 코치로 활동해왔다. 그는 "단지 이 기술이 사람을 죽일 수 없다는 것을 보여주려는 의도였다"면서 "어떤 식으로든 인종차별주의자가 되려는 행동이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한편 미 전역을 폭력 사태로 몰아넣고 있는 이번 시위는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46)가 백인 경찰의 가혹행위로 사망하면서 촉발됐다. 지난 25일 미니애폴리스 경찰은 비무장 상태였던 플로이드의 목을 무릎으로 짓눌러 숨지게 했다. 이후 해당 백인 경찰은 3급 살인 및 과실치사 혐의로 기소됐으나 시위는 미니애폴리스를 넘어 미 전역으로 확산되고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