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름없이 죽어간 美 전쟁포로 묘비석에 웅크린 새끼 사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쟁포로로 죽어간 이름모를 병사의 묘비석에 새끼 사슴 한 마리가 웅크리고 앉았다. 폭스뉴스는 28일(현지시간) 남북전쟁으로 전사한 희생 군인의 묘비 앞에 새끼 사슴 한 마리가 나타나 서성였다고 전했다.

27일 ‘앤더슨빌국립사적지’ 측은 “오늘 새끼 사슴 한 마리가 국립묘지에 찾아와 쉬고 갔다”면서 “특별한 영광이었다”고 전했다. 사슴이 자리를 잡은 묘비석에는 ‘무명의 미군 병사’라고 적혀 있었다.

성조기가 내걸린 묘비석 앞에 웅크리고 앉아있는 어린 사슴의 모습은 막 메모리얼데이(현충일)을 보낸 미국인들을 숙연케했다. 일부는 “이름 없이 죽어간 병사를 위해 하늘이 보낸 아기 천사”라고 입을 모았으며, “죽은 병사가 아기 사슴으로 환생해 온 것 같다”는 감상 섞인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1861년 4월 노예제 논쟁에서 촉발된 남북갈등이 전쟁으로 비화하면서 내전을 치르게 된 미국은 4년 동안 약 100만 명의 사상자를 냈다. 그 중 사망자는 50만 명으로 제2차 세계대전 사망자를 웃돌았다.



남북전쟁 당시 가장 큰 남부군 군사교도소였던 미국 조지아주 앤더슨빌 지역에 세워진 ‘앤더슨빌국립사적지’는 전쟁이 끝난지 두 달 후인 1865년 7월 설립돼 현재까지 그 모습을 유지하고 있다. 과거 북부군 포로 1만3000명 정도가 이곳에서 기아와 영양실조, 질병 등으로 목숨을 잃었다. 희생 병사 중에는 이름 석자 제대로 남기지도 못하고 죽어간 이들도 많았다.

한편 한참을 묘비석에 기대어 휴식을 취하던 새끼 사슴은 얼마 뒤 찾아온 어미를 따라 모습을 감춘 것으로 알려졌다. 폭스뉴스는 전문가들의 말을 인용해 “홀로 있는 새끼 근처에는 보통 어미가 있기 마련”이라면서 홀로 있는 야생동물을 목격하더라도 섣불리 다가서지 말라“고 조언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