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경사났네!”…전세계 단 30여 마리 남은 희귀 원숭이 커플 탄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전세계에 30여 마리 밖에 남아있지 않은 가장 희귀한 영장류인 하이난검은볏긴팔원숭이(검은색이 수컷, 주황색이 암컷)

멸종 위기에 놓인 수많은 영장류 중에서도 개체 수가 극히 적은 것으로 알려진 하이난검은볏긴팔원숭이(학명 Nomascus hainanus, 이하 하이난긴팔원숭이) 사이에서 커플이 탄생했다. 전문가들은 새로운 커플의 탄생이 개체 수 확보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이난긴팔원숭이는 영장목 긴팔원숭이과의 포유류로, 현재는 전 세계를 통틀어 오직 중국 하이난섬 바왕링 국가급 자연보호구에서만 서식하는 희귀 영장류다. 일부일처제 방식으로 짝짓기를 하며 암컷은 한 배에 한 마리의 새끼만 낳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1950년대까지는 전 세계에 약 2000마리 정도가 서식했지만, 밀렵과 서식지 파괴 등으로 1970년대에는 10마리 미만까지 줄어들기도 했다.

현재는 1970년대보다 조금 나아진 수준인 30여 마리 정도로 추정되는데, 여전히 개체 수가 극히 적어 ‘하이난긴팔원숭이 보존 프로젝트’를 통해 수십 년간 개체 회복을 위한 노력이 이어져왔다.

최근 해당 지역 주민들에 의해 처음 발견된 하이난긴팔원숭이 커플은 현재 함께 노래를 하거나 나무를 타는 등 매우 안정적인 유대를 형성한 상황이다.

일반적으로 이 원숭이는 수컷 한 마리와 암컷 두 마리, 새끼 등으로 구성된 가족을 형성하며, 이번에 발견된 커플은 하이난에 남아있는 다섯 번째 무리가 됐다.

전문가들은 새로운 커플의 탄생이 하이난긴팔원숭이의 멸종 위기를 극복하고 개체 수를 꾸준히 회복하는데 도움이 되는 매우 중요한 소식이라고 입을 모았다.

현재 하이난긴팔원숭이 보존 프로젝트를 이끌고 있는 필립 로는 BBC와 한 인터뷰에서 “하이난 긴팔원숭이의 커플 탄생 소식은 멸종 위기에 처한 다른 영장류 동물들을 격려할 수 있을만한 좋은 소식”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현재 하이난긴팔원숭이의 유일한 서식지와 인근 마을에서는 오래전 원숭이를 통째로 삶아 한약재로 쓰거나, 원숭이 팔뼈로 만든 젓가락을 음식의 독을 가려내는데 쓰는 등 무분별한 원숭이 남획이 존재했다. 현대에 들어서는 관광객의 교란이 심해 짝짓기도 쉽지 않았다.



이후 당국은 주민들이 원숭이 보호에 참여하고 일자리와 수익을 얻는 방안 등을 제안하는 동시에 세계 각국 전문가들이 모여 서식지 보호에 나섰지만, 개체 수는 쉽사리 늘지 않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