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르헨티나 영부인의 ‘리본 마스크’…남다른 패션 감각 눈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독특한 경력을 갖고 있는 미모의 아르헨티나 영부인이 남다른 패션 감각을 선보여 화제다.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대통령은 지난 31일(현지시간) 미시오네스주를 방문했다. 미시오네스주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관광지 이과수폭포를 품고 지방으로 영화 미션의 실제 무대였던 곳이기도 하다.

하지만 국민의 관심은 대통령보다 동행한 영부인 파비올라 아녜스에게 집중됐다. 바로 마스크 때문이다.

하얀 블라우스에 긴 치마를 받쳐 입고, 두꺼운 벨트로 포인트를 준 영부인은 마스크로 이날 스타일링을 완성했다.

영부인이 착용한 마스크는 검은색으로, 입과 코를 가리는 부분에선 여느 제품과 다를 게 없었지만 귀에 거는 줄 대신 뒤통수 쪽으로 끌어 올려 묶을 수 있는 끈이 길게 달려 있었다.

끈은 상당히 폭이 넓어 헤어밴드처럼 사용해도 무리가 없을 것 같다.

영부인은 마스크 양쪽의 끈을 머리 뒤쪽으로 모아 커다란 리본을 만들었다. 독특한 스타일링에 아르헨티나 여성들은 "마스크로 저런 연출이 가능하구나" 감탄을 쏟아냈다.

인터넷에는 "예쁘게 스타일링을 할 수 있는 마스크는 처음 보네요" "나도 저런 마스크 쓰고 싶은데 어디에서 구할 수 있나요?" 등 뜨거운 반응이 꼬리를 물었다.

영부인 측근은 이에 대해 "영부인이 직접 아이디어를 내서 한번 만들어본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생각보다 반응이 좋아 시장에 비슷한 마스크가 나올지도 모르겠다"고 말했다.

마스크에 이처럼 뜨거운 관심이 집중된 아르헨티나에서 마스크가 필수품이 된 때문이다.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봉쇄조치가 발동된 아르헨티나에선 외출할 때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되어 있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외출했다가 적발되면 최고 7만9000페소(약 156만원) 벌금을 물어야 한다.

한편 영부인 야녜스는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대통령보다 23살 어린 동거녀다.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대통령은 1959년 생으로 올해 만 61살이지만 1981년생인 영부인 야녜스는 만 38살이다.



아르헨티나의 명문사립 팔레르모대학에서 신문방송학을 전공한 영부인 야녜스는 한때 기자생활을 했다. 그러면서 틈틈이 연극배우로도 활동하기도 했다.

사진=아르헨티나 대통령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