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코로나19 손씻기 기계로 대통령상 받은 케냐 9살 소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케냐의 한 작은 마을에 사는 9살 소년이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손씻기 기계를 만들어 자국의 대통령상을 받았다.

지난 2일(현지시간) 영국 BBC 등 해외언론은 케냐 분고마의 한 작은 마을에 사는 스티븐 와무코타(9)가 코로나19를 예방하는 손씻기 기계를 만들어 대통령상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언론에 공개된 소년의 손씻기 기계는 한편으로는 허술해보이지만 9살 소년이 스스로 개발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칭찬받을 만 하다. 특히 이 기계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필수적인 손씻기 용도라는 점을 고려하면 더욱 그렇다. 실제 소년의 손씻기 기계는 접촉을 피하기 위해 발로 패달을 작동해 세정제와 물을 내려 코로나19에 대한 기본적인 상식이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스티븐은 "나무로 만든 이 기계로 대통령상까지 받게 돼 너무나 행복하다"면서 "TV를 통해 코로나 바이러스를 예방하는 방법을 배워 이 기계를 만들 아이디어가 떠올랐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케냐의 코로나19 확진자수는 2000명 이상이며 이중 69명이 사망해 다른 나라에 비해 심각한 상황은 아니다. 소년이 사는 마을 역시 현재까지 코로나19 확진자가 없으나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을 미리 예상해 만들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스티븐의 부친인 제임스는 "창틀을 만들기 위해 나무를 사왔는데 어느날 퇴근 후 돌아오니 아들이 이 기계를 만들었다"면서 "전체적인 설계와 제작은 아들이 했다"며 자랑스러워 했다.

현지언론은 스티븐은 대통령상을 받은 총 68명 중 1명이며 장차 엔지니어가 꿈으로, 해당 주지사가 장학금 지급을 약속했다고 전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