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우주를 보다] 으스스한 ‘반영월식’, 놓치면 후회할걸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반영월식이 일어나는 동안 달 앞으로 지나가는 비행기. 올해 1월 10일 마케도니아의 오흐리드호(湖)에서 찍었다.(출처:Stojan Stojanovski)

-토요일 새벽 2시 43분부터 월식 시작

이번 주말 전 세계 밤하늘에 ‘스트로베리 문’이 떠오르고 우리나라에서는 반영월식(penumbral lunar eclipse)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미 항공우주국(NASA)은 6월에 뜨는 보름달인 ‘스트로베리 문’이 미 동부시간 기준 5일 오후 3시 12분(우리 시각으로는 6일 오전 4시 12분)에 떠오를 예정이라고 밝혔다.

‘스트로베리 문'은 6월 보름달의 이름으로, 먼 옛날 인디언이 딸기 수확철인 6월에 뜨는 보름달에 딸기 풍년을 기원해 이름 붙인 것으로 전해진다. 소원이 이뤄지거나 연인이 생기는 길조로 유명하지만, 달빛이 딸기처럼 붉은빛을 띠지는 않는다.

우리나라를 포함한 지구 동반구 지역에서는 이번 스트로베리 문에서 반영월식 현상을 관측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 지역에서는 반영월식으로 달이 어두운 은빛으로 보여 으스스한 분위기를 띨 것으로 예상된다.

월식은 태양-지구-달이 일직선으로 늘어설 때 발생하는 현상으로, 지구의 그림자 속으로 달이 들어가는 현상을 말한다. 이때, 지구의 그림자는 태양빛이 전혀 보이지 않는 본그림자(본영)와 태양빛이 일부 보이는 반그림자(반영)로 나누어진다.

반영월식은 부분월식이나 개기월식과는 달리, 태양-지구-달이 정확히 일직선으로 늘어서지 않고 어긋나서 달의 일부가 지구의 반그림자에 가려지는 경우를 말하는데, 일반적으로 반영월식은 달 표면에 지구 그림자가 흐릿하게 비치는 정도라 육안으로 크게 느끼지 못할 수도 있다.

하지만 달에 있다면 그 효과를 바로 알아차릴 수 있을 정도다. NASA는 “ 달 정찰 궤도탐사선(LRO)과 같은 달 탐사 우주선의 경우, 태양광 에너지의 감소가 뚜렷하다”고 밝혔다.

우리나라의 경우, 6월 6일 새벽에 있는 반영월식은 2시 43분 24초에 시작해 4시 25분 6초(최대식분 0.593)에 최대로 가린다. 이날 달은 5시 22분에 지므로 종료시점은 관측할 수 없다. 11월 30일에는 반영식이 시작된 채로 17시 13분 달이 떠올라 17시 42분 54초(최대식분 0.855)에 최대, 20시 55분 48초에 끝난다.



관측 요령은 남서쪽이 훤히 트인 데를 찾아 자리잡으면 된다. 보름달이 지평선에서 약 25도 하늘 떠 있으며 바로 아래에는 전갈자리의 알파별 안타레스가 반짝이고 있을 것이다. 자녀들과 함께 반영월식을 관측한다면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이 될 수도 있다. 쌍안경을 갖고 가는 것이 좋다. 단, 새벽 기온이 낮으므로 방한에 신경쓰기 바란다.

이광식 칼럼니스트 joand999@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