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담벼락에 ‘뚝’ 떨어진 자동차… ‘불금’ 망친 황당한 사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행기도 아닌 자동차가 날아와 집을 덮친다면 어떤 기분일까? 영화에서나 볼만한 장면이 실제로 일어났다.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 시에 거주하는 존 스미스는 6일(한국시간) 퇴근 후 집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었다. 일주일간 열심히 일한 그는 불타는 금요일을 시작으로 이어지는 달콤한 주말을 어떻게 보낼지 행복한 고민을 하고 있었다.

하지만 그 고민은 잠시 후 악몽 같은 현실로 바뀌었다. 자동차 굉음과 함께 집이 무너지는 것 같은 충격음을 들은 그는 곧장 문을 열고 뒷마당으로 나갔다.

스미스는 눈 앞에 벌어진 광경에 벌어진 입을 다물지 못했다. 그의 눈 앞에는 자신의 집 담벼락을 뚫고 날아와 뒤집혀 있는 자동차 한 대가 있었기 때문이다.

피오리아 시 경찰은 “운전자가 음주를 하지는 않은 것 같지만 약물을 복용했는지는 검사를 해봐야 알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곳은 조용한 주택단지인데 어떻게 이런 곳에서 자동차가 날아가 담벼락을 뚫는 사고가 일어났는지 믿을 수가 없다”고 말했다.

다행히 무너진 담벼락으로 인해 다친 이는 없지만 사고를 낸 운전자는 중상을 입어 병원으로 후송되었다.



피오리아 경찰은 “운전자가 의식을 회복하는 대로 사고 경위를 자세히 조사할 예정”이라며 “운전자가 의식이 없더라도 약물복용 여부는 바로 검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허남주 피닉스(미국) 통신원 willbeback2@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