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인터넷 주문 상품, 8년 만에 도착…역대급 배송지연 사례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인터넷 주문 상품, 8년 만에 도착…역대급 배송지연 사례 화제

최근 캐나다의 한 쇼핑몰에서 주문한 상품이 무려 8년 만에 배송됐다는 좀처럼 믿기 어려운 사연이 증거 사진과 함께 공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CBC방송 등 현지매체에 따르면, 사연의 주인공인 한 남성은 자신이 주문한 상품이 배송되지 않아 걱정하던 끝에 이사를 하게 돼 사실상 포기했었다. 그런데 8년 만에 당시 이사해 현재 살고 있는 집으로 물건이 배송되는 일이 일어난 것.

자신이 주문한 사실조차 까맣게 잊고 있었다는 이 남성은 현재 토론토에서 살고 있는 엘리엇 베린스타인이다. 의사인 그는 지난달 6일 생소한 택배 상자 한 개가 집에 도착해 있는 모습을 보고 고개를 갸웃할 수밖에 없었다. 택배 상자 운송장의 발송인이 현지 인터넷 쇼핑몰인 ‘웰’(Well.ca)이라고 표시됐는데 이 사이트는 그가 지난 몇 년 동안 이용한 적이 없던 곳이기 때문이다.

그는 상자 안에 든 물건을 궁금해 하며 서둘러 상자를 개봉했고, 그 안에서 헤어크림 한 개를 발견했다. 이후 상자 속에 동봉된 명세서를 보다가 결제 일자가 2012년 8월 1일로 표기돼 있는 것을 확인했고, 자신이 8년 전 이 사이트에서 헤어크림 한 개를 주문했었다는 사실을 떠올렸다.

당시 오타와에 살았던 그는 유행하던 남성용 헤어크림을 시험 삼아 써보려고 웰을 통해 주문했다. 그런데 주문한 헤어크림이 아무리 기다려도 오지 않았다는 것. 게다가 그는 토론토로 이사를 하게 돼 쇼핑몰 측에 연락해 새 주소로 배송해 달라고 전했지만 그 후로도 상품은 배송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헤어크림을 구매하는 데 쓴 돈은 배송비를 포함해 6.95캐나다달러(약 6200원). 그리 큰돈은 아니었지만, 계속해서 신경을 쓰며 기다리는 것이 어리석다는 생각에 깨끗이 단념했었다고 그는 말했다. 그러다 8년이 지나고 나서야 현재 자신이 살고 있는 집으로 헤어크림이 배송됐을 때 깜짝 놀라면서도 당혹스럽기까지 했다고 그는 회상했다.

또 그는 상품을 배송한 택배사가 캐나다 우체국으로 돼 있어 운송장 번호를 검색해 봤지만 무효로 나와 ‘상품이 창고에서 누락됐던 것일까’ 등 온갖 생각 떠올라 화가 나기보다 웃음이 치밀었다고 말했다. 캐나다 우체국 측도 현재 이번 사례를 조사하고 있다면서도 이례적이며, 현재로서는 원인을 알 수 없다고 밝혔다.

▲ 신상 헤어크림

그의 사연은 그 후 영미권 최대 소셜 사이트인 레딧닷컴에 공유됐고 많은 사람의 주목을 받았다. 그때 한 네티즌은 물건을 구매한 쇼핑몰 측에 다시 한번 연락해보라고 권했다. 또한 그의 게시물을 우연히 본 웰의 한 관계자는 상품이 제때 도착하지 못한 이번 사태에 대해서 그에게 사과 메시지를 보냈다. 그 후 웰에서는 다른 택배사를 통해 그에게 보상의 의미로 온갖 상품을 보냈고 거기에는 신상 헤어크림도 들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 8년 전에 왔어야 할 헤어크림은 원래 흰색이지만 노랗게 변색된 모습이다.

이에 대해 그는 “8년 전 주문한 헤어크림을 써 본 적이 없어 검색해 보니 내용물은 원래 흰색이지만 8년 만에 내게 온 것은 노란색”이라면서 “이제 이 헤어크림은 사용할 수 없지만 새로 보내준 제품은 머리를 자른 뒤 꼭 사용해보겠다”고 말했다.

사진=엘리엇 베린스타인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