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방역 모범국 아르헨, 찾아가는 가정방문 코로나 검사 등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 남미에서 '찾아가는 코로나19 검사'가 등장했다.

아르헨티나의 연방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가 6일(이하 현지시간)부터 가정방문 코로나19 검사를 시작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발바네라, 레콜레타, 팔레르모 등 코로나19 치명률이 높은 3대 동네에서 방문검사를 시작한 부에노스아이레스는 이를 시 전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다만 시민 개개인의 인권과 의지를 존중, 방문검사 대상은 희망자로 제한된다.

부에노스아이레스 관계자는 "코로나19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방문검사를 실시하지만 원하지 않는 시민에겐 검사를 강요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부에노스아이레스가 가정방문 코로나19 검사를 시 전역에서 실시하기로 한 건 지역감염의 차단 효과가 확인됐다고 판단한 때문이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최근 부에노스아이레스는 코로나19 취약지역으로 지목되어온 복수의 빈민촌에서 가정방문 검사를 실시했다.

브라질의 파벨라처럼 주택이 오밀조밀 붙어 있고, 지방에서 상경한 저소득층, 외국인근로자 등이 모여 사는 빈민촌은 치안까지 불안해 접근이 쉽지 않은 곳이다.

이런 특성을 감안해 실시한 가정방문 검사는 기대 이상의 성과를 냈다. 31번이라고 불리는 한 빈민촌의 경우 주민 2543명을 대상으로 검사를 실시한 결과 153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검사를 받은 사람의 60%가 코로나19 감염자였다는 뜻이다. 가정방문 검사로 무더기로 확진자가 나왔지만 치명률은 낮았다.

부에노스아이레스 빈민촌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4286명에 달하지만 치명률은 0.84로 부에노스아이레스의 평균 2.19보다 크게 낮았다.

관계자는 "코로나19 현황 그래프를 보면 빈민촌에선 확진자가 줄어드는 추세"라면서 "가정방문의 효과가 확실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는 "코로나19 감염자와 밀접접촉자를 조기에 찾아낼 수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라면서 "코로나19 인명피해를 줄이기 위해선 조기 발견이 가장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상륙 초기부터 국경을 막고 전국적은 이동제한, 국제공항 폐쇄 등 강력한 봉쇄를 실시한 아르헨티나는 바이러스와의 전쟁에서 비교적 선방하고 있어 모범국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동쪽으로 국경을 맞대고 있는 브라질에선 하루 2만 명, 서쪽으로 맞붙어 있는 칠레에선 하루 5000명대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지만 아르헨티나는 확진자 수를 하루 1000명 미만으로 관리하고 있다.

아르헨티나의 7일 기준으로 누적 확진자는 2만2007명, 사망자는 648명으로 브라질(확진자 67만8000명, 사망자 3만6000명)이나 칠레(확진 13만4000명, 사망 1637명)보다 현저히 적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