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우주서도 관측된 ‘흑인 목숨은 소중하다’…워싱턴에 새겨진 16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백악관 인근 라파예트 광장 앞 16번가 4차선 도로에 새겨진‘흑인 목숨은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의 사진(왼쪽)과 우주에서 본 모습. 사진=AP 연합뉴스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가 미국을 넘어 전세계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굵게 씌여진 ‘흑인 목숨은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는 문구가 4차선 도로에 새겨졌다.

지난 6일(현지시간) 미국 CNN 등 현지언론은 백악관 인근 라파예트 광장 앞 16번가 4차선 도로에 노란색 페인트로 ‘흑인 목숨은 소중하다’는 문구가 큼직하게 그려졌다고 보도했다. 두 블록에 걸쳐있을 만큼 커다란 이 문구는 지난 5일 새벽 4시부터 이 지역 예술가와 시청 직원들이 그린 것이다.

▲ 백악관 인근 라파예트 광장 앞 16번가 4차선 도로에 새겨진‘흑인 목숨은 소중하다’의 위성 사진.

민주당 소속인 뮤리얼 바우저 워싱턴DC 시장은 "워싱턴 시민으로서 우리 모두는 평화롭게 모여 정부에 불만을 제기할 수 있으며 변화를 요구할 수 있다"면서 "백악관 앞 16번가 구역은 이제부터 공식적으로 ‘흑인 목숨은 소중하다 플라자'로 명명한다"고 밝혔다. 곧 백인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숨진 플로이드 사건에 대한 항의 표시를 워싱턴 시장이 나서 공개적으로 한 셈으로 그 표적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다. 

▲ 백악관 인근 라파예트 광장 앞 16번가 4차선 도로에 새겨진‘흑인 목숨은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의 사진. 사진=AP 연합뉴스

특히 거대하게 새겨진 16자의 문구는 멀리 우주에서도 관측됐다. 미국의 인공위성 기업 맥사 테크놀로지스(Maxar Technologies)는 이 지역의 위성 사진을 공개했는데 그 속에 16자의 문구가 선명하게 보인다.



한편 지난 주말 미국 전역에서는 플로이드 사망 사건에 항의하는 최대 규모의 시위가 또다시 이어졌다. 이날 워싱턴DC를 비롯해 뉴욕, 시카고, LA 등에 수많은 시민들이 운집한 가운데 그간 논란이 되어왔던 폭력 사태는 잦아들고 평화의 목소리가 울려 퍼졌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