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호수에 ‘둥둥’ 의식잃은 새끼 사슴, 심폐소생술 덕에 기사회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의식을 잃고 떠내려가던 새끼 사슴이 사람들의 심폐소생술 덕에 구사일생으로 목숨을 건졌다. 미국 CBS 보도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2일 텍사스 주 타일러카운티에서 호수를 둥둥 떠다니는 정체불명의 생명체가 목격됐다.

의식을 잃고 떠내려가던 새끼 사슴이 사람들의 심폐소생술 덕에 구사일생으로 목숨을 건졌다. 미국 CBS 보도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2일 텍사스 주 타일러카운티에서 호수를 둥둥 떠다니는 정체불명의 생명체가 목격됐다.

이날 딸과 함께 나들이를 나선 브라이언 발라드는 “호수에 죽은 물고기 같은 게 하나 떠 있었다. 가까이 가보니 물고기인 줄 알았던 생명체는 다름 아닌 새끼 사슴이었다”고 설명했다.

이미 숨통이 끊어진 듯 새끼 사슴은 의식이 전혀 없었지만 그는 일단 사슴을 배 위로 끌어 올려 심폐소생술을 시도했다. 호수 근처에 있던 다른 나들이객도 손을 보탰다.

한 명이 사슴의 흉부를 압박할 동안 다른 한 명은 인공호흡을 하며 동시에 심폐소생술을 시행했다. 하지만 겨우 강아지만 한 크기의 새끼 사슴은 몸이 축 늘어져 도통 의식을 회복하지 못했다.

얼마나 지났을까. 새끼 사슴이 꿈틀 움직였다. 의식이 돌아온 듯 보였다. 브라이언과 주민은 “심장이 다시 뛰는 것 같다”, “약하게나마 나도 느껴진다”라는 대화를 주고받으며 새끼 사슴을 한 차례 물에 담갔다가 꺼내 심폐소생술에 계속 박차를 가했다.

그러자 축 처졌던 새끼 사슴이 발버둥을 치며 완전히 의식을 회복했다. 주민들은 사슴의 얼굴을 쓰다듬으며 안도했다.

현지언론은 생명을 포기하지 않고 심폐소생술을 시행한 주민들 덕에 새끼 사슴이 의식을 회복했으며, 인근에서 재활하며 다시 서식지로 돌아갈 준비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브라이언과 그의 가족 역시 새끼 사슴이 살아난 것은 “기적”이라면서 “신은 선하다”고 기쁨을 드러냈다.

동물은 사람과 해부학적 구조가 크게 달라 종에 따라 효과적인 심폐소생술에도 차이가 있다. 동물은 거꾸로 들고 안은 상태에서 양손을 명치에 대고 눌러 주어야 하는 식이다.

예를 들어 돼지는 복장자세(sternal)로 흉부압박을 실시하지만, 개는 측와자세(lateral)로 흉부압박을 실시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다만 불도그처럼 가슴이 넓은 체형을 가진 개 품종은 복장자세로 흉부압박을 실시해야 한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