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빈자리가 숭숭…독일 유명 극장, 코로나19 대책으로 객석 70% 철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독일의 한 국립극단이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전용극장 관객석을 70%까지 없애는 대책에 나서 화제가 되고 있다.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독일 베를리너 앙상블 극단은 최근 베를린에 있는 전용극장 쉬프바우어담 극장의 객석 700석 중 500석을 철거하고 200석만 남겨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유지한 채 공연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이는 이 극단이 최근 트위터 등 SNS에 공유한 극장 객석 철거 전후 사진으로 알려진 것이다.

공개 사진을 보면 극장의 객석들은 한 명 또는 두 명이 앉을 수 있는 객석이 앞뒤로 한 줄씩, 양옆으로 객석 두 개분 정도 거리를 두고 배치된 것을 알 수 있다.

극단은 오는 9월 극장을 재개관할 계획인데 어떻게 하면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유지하면서 관객을 유치할 수 있을지 알아보던 끝에 객석을 대폭 철거하는 방안을 생각해냈고, 이번에 제거된 객석은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보수돼 보관될 예정이다.

이에 대해 극단의 올리버 리스 예술감독은 “이렇게 하면 물리적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유지할 수 있다”면서 “이제 객석은 또 단순하게 빈자리가 즐비한 곳이 아니라 설치 미술처럼 보이기도 한다”고 말했다.

극단에 따르면, 극장 재개관이 되면 관객이 입장할 때 관리 시스템을 도입해 티켓은 비접촉 방식으로 확인하고 객석에 앉는 순서 역시 엄격하게 규제할 예정이다.

또 관객들은 6명씩 서로 거리를 두고 안내돼 자기 자리에 앉기 전까지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밀집된 환경으로 인한 비말 전파를 막기 위해 개개의 관객이나 커플 또는 작은 그룹 간에는 1.5m의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유지해야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베를리너 앙상블/트위터·인스타그램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