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또 수난당한 할리우드 ‘트럼프 별’…이번엔 페인트에 개똥까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또다시 훼손당한 트럼프의 별

미국 캘리포니아 주(州) 할리우드 거리에 새겨진 ‘트럼프 별’이 또다시 수난을 당했다.

지난 8일(현지시간) LA 타임스 등 현지언론은 지난 주말 누군가 검은 스프레이 페인트를 사용해 트럼프 별을 검게 칠하고 'BLM' 글자도 옆에 그려놓았다고 보도했다.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워크 오브 페임) 바닥에 자리잡고 있는 트럼프 별은 지난 2007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NBC 방송 리얼리티 프로그램 ‘어프렌티스’를 진행한 공로로 새겨진 것이다. 명예의 거리에는 대리석과 청동으로 된 별 모양 바닥 조형물로 유명한데 여기에는 영화·TV 산업에 공로가 있는 배우, 감독, 제작자 2600여 명의 이름이 바닥에 새겨져 있다.

▲ 훼손당한 트럼프의 별과 파란색 스프레이로 그려진 BLM 글자

이중 트럼프 별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비판이 커질 때 마다 그 대신 수난을 당해왔다. 앞서 지난 2018년에는 곡괭이로 산산조각났으며 그보다 앞선 2016년에도 스프레이 페인트가 뿌려지고 망치질도 당한 바 있다.

▲ 지난 2018년 곡괭이질 당한 트럼프의 별. 사진=AP 연합뉴스

이번에 또다시 트럼프 별이 훼손된 이유는 'BLM'이란 글자에 담겨있다. BLM은 'Black Lives Matter'의 약자로 흑인목숨은 소중하다는 의미다. 곧 인종차별 항의 시위대를 진압 대상으로 여기는 트럼프 대통령의 대한 강력한 비판의 메시지인 셈. 특히 이번 트럼프 별 위에는 개똥이 가득담긴 비닐봉지까지 있어 트럼프에 대한 분노가 극에 달했음을 보여주고 있다.



현지언론은 "현재까지 누가 트럼프 별을 훼손했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면서 "과거 웨스트할리우드 시의회가 트럼프 별을 제거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지만 관리권이 있는 할리우드 상공회의소가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