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3시간마다 1명 꼴로 여성 실종...페루에선 무슨 일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페루 리오네그로에 사는 아비가일(여, 16)은 지난 2일 잠깐 외출을 하겠다며 스마트폰까지 놔두고 집을 나선 후 행방이 묘연하다.

딸의 소식이 끊기자 엄마는 스마트폰을 뒤져보다가 한 남성으로부터 받은 메시지를 발견했다. 딸과의 약속에 대한 문자였다.

엄마는 남자에게 딸의 행방을 물었지만 모른다는 답을 들었을 뿐이다. 엄마의 신고를 받은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지만 아직은 아비가일의 생사조차 확인되지 않고 있다.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의무격리가 시행 중인 페루에서 여성실종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다고 현지 언론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페루 옴부즈맨에 따르면 지난 3월 16일부터 5월까지 2개월 반 동안 페루에선 성인 202명, 미성년자 355명 등 여성 557명이 실종됐다. 매일 3시간마다 1명꼴로 여성실종사건이 발생하고 있는 셈이다.

실종사건은 매달 늘어나는 추세다. 옴부즈맨이 신고접수 기준으로 집계한 통계를 보면 5월에 실종된 여성은 성인 76명, 미성년 158명으로 전달인 4월에 비해 38% 늘어났다. 실종사건은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의무격리가 시행되면서 특히 늘어나 주목된다.

경찰 관계자는 "여성 실종자가 늘어나고 있는 게 의무격리와 상관있는지는 확인할 길이 없다"면서도 주목하고 있는 대목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선 페미사이드(Femicide·여성 살해)가 급증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실제로 페루에선 최근 페미사이드가 늘어나고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5월 페루에선 페미사이드 9건이 발생했다. 미수에 그친 사건은 4건, 여성이 피살됐지만 페미사이드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사건은 6건이다.

코로나19 사태로 신고가 급감해 실제로 발생한 여성실종사건과 페미사이드는 훨씬 많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페루 내무부에 따르면 코로나19가 확산하기 전인 지난 2월 경찰에 신고된 실종사건은 2725건이었다.



그러나 3월엔 2128건으로 신고가 크게 줄었다. 4월엔 643건, 5월 상순엔 373건으로 신고가 대폭 감소했다. 경찰 관계자는 "실종사건이 줄었다기보다는 코로나19로 어수선한 상황이 계속되면서 사건이 신고되지 않는 경우가 많아진 것으로 보는 게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옴부즈맨은 "실종사건이 늘어나고 있는 만큼 당장 실종사건 신고 접수를 위한 전담전화부터 개설해 운영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