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프랑스에서 도난당한 뱅크시 작품, 이탈리아 농장서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얼굴없는 작가’ 뱅크시가 2015년 11월 프랑스 파리 바타클랑 극장 테러 희생자를 추모하기 위해 남겼다가, 2019년 1월 도난당한 작품과 이를 바라보고 있는 행인



프랑스에서 도난당했던 뱅크시의 작품이 이탈리아에서 발견됐다.

영국 국적의 ‘얼굴없는 작가’로 유명한 뱅크시는 2015년 프랑스 파리 바타클랑 극장에서의 테러 희생자를 추모하기 위해 이 극장의 비상구에 작품을 남겼다.

2015년 11월 이 극장에서 록 콘서트가 열리고 있을 때 무장괴한이 침입해 총기를 난사하고 인질극을 벌여 90명이 목숨을 잃는 끔찍한 참변이 있었다. 당시 뱅크시는 추모하는 표정이 가득한 소녀의 모습을 극장 비상문 중 하나에 남겼는데, 지난해 1월 누군가 이를 도려내 작품을 통째로 훔쳐 갔다.

당시 프랑스 경찰에 따르면, 모자를 뒤집어 쓴 일당 여러 명이 한밤중에 휴대용 전동 공구인 앵글 그라인더를 들고 뱅크시 작품에 접근했다. 이중 한 사람은 작품 앞에 차량을 대기해 놓고 있었으며, 남은 일당이 순식간에 작품이 그려진 문을 도려내 차에 실은 뒤 줄행랑을 쳤다.

1년 여가 지난 10일, 이탈리아 일간지 ‘라 레푸블리카’의 보도에 따르면 도난당한 뱅크시의 작품은 이탈리아 중부 아브루초주의 한 평범한 농장에서 발견됐다.

이번 수사를 이끌고 있는 아퀼라 지역의 검사인 미셸 렌조는 “이번 발견은 이탈리아 경찰과 프랑스 사법 당국의 합동 조사 덕분에 가능했다”고 밝혔다. 작품이 사라진 뒤 프랑스 당국이 꾸준히 뱅크시의 사라진 작품의 뒤를 쫓았던 것으로 추정된다.

다만 프랑스에서 사라진, 작지 않은 규모의 뱅크시 작품이 어떻게 이탈리아의 농장까지 건너갈 수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밝혀진 것이 없다. 합동 수사팀은 도둑들이 국경을 넘을 수 있는 다양한 루트 중 어떤 방식을 택했는지, 어떻게 작품을 숨겼는지 등 조사 결과가 나오는 즉시 이를 상세히 공개하겠다고 약속했다.

▲ 코로나19와 싸우는 의료진을 새로운 영웅으로 표현한 뱅크시의 최신 작품

▲ 백인 경찰의 과잉진압으로 사망한 흑인 조지 플로이드 사건을 모티브로 그린 뱅크시의 최신 작품

한편 뱅크시는 코로나19 팬데믹과 백인의 과잉진압으로 사망한 흑인 사건 등 전 세계를 휩쓸고 있는 주요 사건을 소재로 한 작품을 꾸준히 공개하고 있다.



지난 5월에는 영국 사우샘프턴 종합병원 외벽에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는 의료진을 격려하기 위한 작품을 남겼고, 최근에는 조지 플로이드 사건을 빗댄, 촛불에 서서히 타오르는 성조기의 모습을 담은 새 작품을 SNS에 공개하기도 했다.

무려 20년 동안 자신을 철저히 숨기며 주옥같은 작품을 남기고 있는, 현존하는 최고의 작가로 꼽히는 뱅크시는 공공장소에 남몰래 작품을 남기고 바람처럼 사라지는 것으로 유명하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