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플로이드 영상 최초공개한 10대 소녀의 용기, 세상을 뒤흔들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11일(현지시간) 미네소타주 최대 일간지 ‘스타트리뷴’은 경찰 제지에도 굴하지 않고 플로이드의 죽음을 영상으로 기록해 세상에 알린 17살 소녀 다넬라 프레이저의 이야기를 전했다. 오른쪽은 사건 직후 항의 시위에서 눈물을 흘리던 다넬라 프레지어의 모습.

지난달 25일(현지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흑인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의 과잉진압으로 사망했다. 현장에 출동했던 경찰은 체포 과정에서 플로이드가 물리적으로 저항해 어쩔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당시 상황을 담은 영상 하나가 전세를 완전히 역전시켰다. 목격자가 공개한 영상에는 아무런 저항도 하지 않던 플로이드가 경찰 무릎에 목이 눌려 "숨을 쉴 수 없다"고 절규하다 끝내 숨을 거두는 장면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약 10분 길이의 이 영상은 전 세계를 충격에 빠트렸고, 미전역을 흑인 인권 운동의 장으로 만들었다. 몇몇 언론은 영상을 촬영한 목격자가 동료 경찰관이라고 보도하기도 했으나, 이는 사실과 다르다.

▲ 아무런 저항도 하지 않던 플로이드가 경찰 무릎에 목이 눌려 “숨을 쉴 수 없다”고 절규하다 끝내 숨을 거두는 장면은 전 세계를 충격에 빠트렸다./사진=AP 연합뉴스(다넬라 프레지어 제공)

11일(현지시간) 미네소타주 최대 일간지 '스타트리뷴'은 경찰 제지에도 굴하지 않고 플로이드의 죽음을 영상으로 기록해 세상에 알린 17살 흑인 소녀 다넬라 프레지어의 이야기를 전했다.

프레지어는 사건 당일 9살난 사촌동생과 함께 간식을 사러 '컵 푸즈'(Cup Foods) 매장을 찾았다가 플로이드의 죽음을 목격했다. 그때만 해도 소녀는 자신이 미국 역사상 가장 중요하고 또 가장 유명한 '경찰 살인사건' 중 하나를 보게 되리라고는 생각지도 못했다.

수갑을 찬 채 아무런 저항도 하지 않는 플로이드를 백인 경찰 데릭 쇼빈은 거칠게 제압했다. 숨이 넘어가면서도 어머니를 부르짖는 그의 목을 8분 46초간 무릎으로 짓눌러 결국 죽게 만들었다. 소녀는 두 번 생각하지 않고 바로 휴대전화를 꺼내들었다. 경찰의 촬영 제지에도 굴하지 않고 현장을 기록했다.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영상을 공개해 플로이드의 억울한 죽음을 전 세계에 알렸다.

▲ 현장에 출동했던 경찰은 체포 과정에서 플로이드가 물리적으로 저항해 어쩔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당시 상황을 담은 영상 하나가 전세를 완전히 역전시켰다. 현재 플로이드의 목을 무릎으로 짓눌러 사망케한 데릭 쇼빈을 비롯한 경찰 4명은 모두 살인 혐의로 기소된 상태다.

소녀의 변호사는 "자신이 찍은 영상이 전 세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소녀는 알지 못했다. 영웅이 될 의도도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만약 프레지어의 용기가 없었다면, (플로이드 사건 현장에 출동했던) 경찰 4명은 여전히 거리를 활보했을 것이며 또 다른 누군가를 공포로 밀어넣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건 초기 경찰이 플로이드가 저항해 어쩔 수 없었다고 항변한 만큼, 소녀의 영상이 없었다면 사건은 조금 다른 방향으로 전개됐을 수도 있다. 현재 플로이드의 목을 무릎으로 짓눌러 사망케한 데릭 쇼빈을 비롯한 경찰 4명은 모두 살인 혐의로 기소된 상태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역시 얼마 전 프레지어에게 감사를 표했다. "비록 눈 뜨고 보기 어려운 영상이지만 반드시 볼 필요가 있는 영상"이라면서 "우리는 조지 플로이드라는 이름을 기억해야만 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영상을 페이스북에 공유해준 프레지어에게 감사한다"고 전했다.

▲ 2019년 자신이 다니던 고등학교에서 학교 보안관과 이야기를 나누던 다넬라 프레지어의 모습./사진=스타트리뷴 캡쳐

미전역으로 생중계된 기자회견에서 미니애폴리스 경찰서장도 소녀에게 감사와 찬사를 보냈다. 메다리아 아라돈도 경찰서장은 "플로이드 죽음과 관련된 경찰들에게 책임을 묻는데 목격자 동영상에 의지해야 할 필요가 전혀 없을 정도지만, 사건 현장을 그대로 기록해주어 고맙다"고 말했다. 또 경찰의 과잉진압을 목격하면 소녀와 같이 머뭇거리지 말고 즉시 기록해줄 것을 당부했다.

남자친구와 함께 쇼핑몰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는 평범한 10대 소녀 프레지어는 사건 직후 인터뷰에서 "내가 목격한 일을 세상도 볼 필요가 있었다. 이런 일은 침묵 속에서 너무 많이 일어난다"고 밝힌 바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