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우주를 보다] 발사된 로켓에서 위성체 분리…스페이스X 생생 영상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분리되는 페어링과 위성체의 모습

이달 초 위성 60기를 실은 팰컨9 로켓을 성공적으로 발사한 스페이스X 측이 로켓 기술의 핵심이 되는 특별한 영상을 공개했다.

최근 스페이스X 측은 팰컨9 로켓에서 ‘페이로드 페어링'(payload fairing)이 분리되는 특별한 모습을 담은 영상을 유튜브에 공개했다. 다소 낯선 단어인 페어링은 발사체 상단의 위성을 보호하는 덮개를 말한다.

일반적으로 그 덮개 안에는 위성 등이 실려있는데, 페어링은 로켓 발사 후 대기권 통과시 고열 등 외부 환경으로부터 위성체와 내부 전자기기를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이후 로켓이 목적한 궤도에 오르면 안에 실린 위성을 방출하기 위해 페어링은 분리돼 지구로 떨어진다. 곧 페어링은 로켓 기술의 핵심이자 고난도 기술로 지난 2009년 우리나라 나로호의 궤도 진입 실패의 원인이 바로 페어링이 제대로 분리되지 않아서였다.

이번에 스페이스X가 공개한 영상을 보면 그 과정이 그래픽이 아닌 실제 영상으로 생생히 담겨있다. 순식간에 페어링은 떨어져 나가고 그 안에 실려있던 60기의 스타링크 위성체는 자체 추진으로 목적한 궤도로 향한다. 흥미로운 점은 과거 한번 쓰고 '당연히' 버려졌던 이 페어링도 스페이스X는 재활용한다. 페어링에 자체 추진기와 낙하선이 달려있어 목적한 바다로 낙하하면 스페이스X 측은 그물이 달린 특수 선박으로 이를 받아낸다.

▲ 지난 3일 스타링크 위성 60기를 탑재한 로켓의 발사모습. 사진=AP 연합뉴스

더욱 놀라운 사실은 이번에 위성 60기를 실어나른 로켓이 이미 과거에 4번이나 사용된 ‘중고’ 팰컨9 로켓이라는 점이다. 팰컨9 로켓의 1단 발사체는 우주로 쏘아올려진 후 다시 돌아와 재활용이 되기 때문에 발사 비용이 크게 절감된다. 결과적으로 이번이 5번째 발사로 로켓의 겉모습에는 과거 대기권을 다녀온 검게 그을린 흔적이 남아있었다.  



이번에 우주로 간 스타링크 위성은 머스크 회장의 만화같은 계획과 맞물려있다. 머스크는 전 세계에 사각지대가 없는 인터넷망을 구축하겠다는 신념으로 ‘우주 인터넷망’을 구축 중인데 그 핵심이 되는 것이 바로 스타링크 위성이다. 지난해부터 꾸준히 발사된 스타링크 위성은 이번 60기를 포함해 현재 총 480기가 우리 머리 위에 떠있다. 향후 스페이스X는 이같은 우주 인터넷 구상을 실현하기 위해 무려 1만2000개의 위성을 띄울 예정이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