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몸무게 130㎏ 이상 고객은 숙박할 수 없다는 독일 호텔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독일의 한 호텔이 몸무게 130㎏ 이상의 고도 비만인은 숙박을 할 수 없다는 규정을 발표해 몸무게로 사람을 차별한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독일의 한 호텔이 몸무게 130㎏ 이상의 고도 비만인은 숙박을 할 수 없다는 규정을 발표해 몸무게로 사람을 차별한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독일 빌트의 보도에 의하면 이 호텔은 독일 북부 니더작센 주 쿡스하펜에 위치한 비치호텔 사렌브르크로 알려졌다.



이 호텔의 사장인 안젤리카 하게샤이머는 호텔 홈페이지에 "우리 호텔의 인테리어는 비만인에게는 안전하지 않다. 그러므로 몸무게 130㎏을 넘는 고객은 우리 호텔에서 숙박할 수 없다"고 발표했다.

호텔 사장은 지역 잡지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은 그냥 흔한 가구가 놓인 호텔이 아닌 '디자이너 호텔'을 원한다"며 "비만인의 숙박으로 인해 호텔의 클래식한 가구들이 손상을 입을 것이 걱정이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 호텔의 규정이 알려지자 몸무게로 사람을 차별한다는 비난이 쏟아졌다. 이에 호텔 주인은 이는 차별이 아니라며 저변의 사정을 알리기도 했다.

호텔측에 의하면 과거 고도 비만인이 숙박하다 침대가 무너지면서 소송에 휘말렸다는 것. 또한 비만 고객들로부터 샤워실이 너무 좁다라든가 조식 테이블의 의자가 너무 작다는 불만을 들어 왔다고 설명했다. 그녀는 "전문가로부터 이러한 호텔 조항이 차별에 해당하지는 않는다는 확인도 받았다"고 말했다.

독일 연방 차별금지 위원회의 세바스티안 비케리히는 "고도비만자를 장애인으로 바라본다면 장애인들의 안전을 보장하지 못하는 이 호텔의 특수한 컨셉에 따른 규정이므로 독일 일반평등대우법(General Equal Treatment Act)을 위반한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브레멘 대학교의 프리드리히 소르브 교수는 "이 호텔 규정이 비록 차별 금지를 위반하지는 않지만 부끄러운 조항이며 비만 고객들의 외면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태 해외통신원 tvbodaga@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