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누가 봐도 혈연”… ‘두 얼굴’의 고양이와 새끼들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왼쪽은 완벽한 ‘두 얼굴’을 가진 고양이 나니아, 오른쪽은 나니아의 새끼들. 유전자를 반씩 나눠가진 듯 선명한 털 대비가 눈에 띈다.

▲ ‘두 얼굴’을 가진 나니아의 독특한 외모는 SNS에서도 큰 인기를 끌며 24만 명에 달하는 팔로워를 모았다.

‘두 얼굴의 고양이’와 이 고양이가 낳은 완벽한 털 빛깔의 새끼 고양이가 공개돼 눈길을 사로잡았다.

프랑스 파리에서 태어나 현재 영국에 거주하고 있는 스테파니 지미네즈(32)가 공개한 반려묘 ‘나니아’는 생후 3년 된 고양이로, 몸은 검은색 털로 뒤덮여 있지만 얼굴은 회색과 검은색 털을 반반씩 가지고 있다.

2017년에 태어난 나니아는 태어난 순간부터 야누스를 연상케 하는 독특한 얼굴을 가지고 있었으며, 얼굴이 공개되자마자 ‘SNS 동물 스타’로 떠올랐고 현재도 약 24만 명의 팔로워를 자랑한다.

그리고 최근 나니아는 암컷과의 사이에서 새끼 두 마리를 출산했는데 그 모습 역시 눈길을 사로잡을 정도로 특이했다. 두 마리 중 한 마리는 완벽한 회색, 다른 한 마리는 턱 부분을 제외하고 완벽한 검은색이었던 것.

주인인 스테파니는 “나니아는 태어날 때부터 얼굴의 양쪽 털 색깔이 달랐다. 보자마자 매우 특별한 고양이라는 것을 알아챘다”면서 “‘키메라’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유전자 검사까지 해 봤지만, 나니아는 키메라가 아니라는 결과가 나왔다. 나니아의 얼굴은 미스터리 그 자체”라고 말했다.



키메라는 개체에 다른 세포의 유전자를 혼재하고 있거나, 한 유전자에 두 종류 이상의 유전자에서 유래한 DNA 단편이 결합하고 있는 현상을 말하며,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머리는 사자, 몸은 양, 꼬리는 뱀을 닮은 괴수의 이름에서 유래됐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