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천운’이네…종잇장처럼 구겨진 차량서 생존한 中 운전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고 영상에는 달려오던 녹색 덤프트럭이 레미콘 뒤에 정차한 흰색 경차를 그대로 들이받는 장면이 담겨 있다./사진=웨이보

대형 교통사고로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만큼 완전히 찌그러진 차량에서 탑승자 2명이 멀쩡히 살아나왔다. 16일 중국 유력언론 중국신원망은 푸젠성에서 3중 추돌사고가 발생했지만 경상자 2명 외에 별다른 인명피해는 없었다고 보도했다.

하루 전 푸젠성 푸텐 센유현의 한 국도에서 3중 추돌사고가 발생했다. 정지 신호를 받고 레미콘 뒤에 정차한 경차를 뒤따라온 덤프트럭이 들이받았다.

▲ 16일 중국 유력언론 중국신원망은 푸젠성에서 3중 추돌사고가 발생했지만 경상자 2명 외에 별다른 인명피해는 없었다고 보도했다./사진=웨이보

국도 인근 CCTV에 포착된 사고 현장은 참담했다. 사고 영상에는 달려오던 녹색 덤프트럭이 레미콘 뒤에 정차한 흰색 경차를 그대로 들이받는 장면이 담겨 있다. 경차는 정지신호를 받고 앞선 차량과 안전거리를 유지하며 정차했지만, 덤프트럭이 들이받자 속수무책으로 밀려 레미콘과 추돌했다. 그 충격으로 레미콘 밑으로 찌그러져 들어간 경차는 종잇장처럼 완전히 구겨졌다. 탑승자의 생사가 우려되는 상황이었다.

다행히 경차에 탑승한 2명은 모두 무사했다. “15일 정오 무렵 중형 덤프트럭 한 대가 전방에 멈춰선 경차를 발견하지 못하고 추돌했다”고 밝힌 경찰은 “다행히 경차 탑승자 2명은 모두 무사하다”고 설명했다.

▲ 사진=웨이보

현지언론도 같은 중학교 교사로 함께 차를 타고 가다 사고를 당한 여성 2명이 모두 심각한 부상 없이 안정적인 상태로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곧장 폐차장으로 갈 정도로 심하게 찌그러진 차량에서 탑승자들이 큰 부상 없이 목숨을 건지자 현지인들은 ‘천운’이라고 입을 모았다.

최근 중국에서는 대규모 도로 증설과 자가용 증가로 교통사고가 계속 증가하는 추세다. 중국 정부는 속도 제한과 음주 운전 단속, 감시 카메라 등의 조치로 대응하고 있지만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매년 늘고 있다. 2017년 중국에서 교통사고로 목숨을 잃은 사람만 6만4000명에 달한다. 이는 2016년 세계보건기구(WHO)가 집계한 사망자 수 2만6000명에 비해 약 2.5배 늘어난 숫자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