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불법 주차된 차량 휠에 나무막대 끼워 불도저로 밀어낸 두 남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로 모퉁이에 세워진 차량을 불도저와 나무막대로 밀어내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돼 논란이 일고 있다.

16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얼마 전 잉글랜드 버밍엄에 있는 앨런록길에서 불법 주차된 것으로 보이는 자동차를 두 건설직 노동자가 불도저와 나무막대를 사용해 밀어내는 일이 있었다.

그 모습은 당시 길을 지나던 사람들에게 목격되거나 촬영됐고 그중 한 사람이 페이스북에 공유한 영상은 네티즌들 사이에서 엇갈린 반응을 일으켰다.

공유된 영상을 보면, 파란색 점퍼 차림의 한 남성이 불도저의 배토판(철판)과 은색 포드 몬데오의 왼쪽 뒷바퀴 휠 사이에 기다란 나무막대를 끼운다. 그러자 불도저는 천천히 앞으로 전진해 자동차를 조금씩 밀어 주행 공간을 확보해간다.

그런데 불도저의 미는 힘이 너무 강했는지 나무막대에서 갈라지는 소리가 나며 끼워둔 막대가 바닥에 떨어진다.

이때 이를 보던 한 남성이 “파손은 없다!”고 외치는 소리가 들린다. 그러자 또 다른 남성은 “더 큰 피해를 줘라, 때려 부숴라!”고 외친다.

이후 이들 노동자는 나무막대의 위치를 조정해가며 다시 자동차를 불도저로 밀기 시작한다. 잠시 뒤 경찰차가 도로를 지나가지만 멈추지 않았고 이를 보던 사람들은 환호하며 웃기까지 한다.

그리고 영상이 끝날 때까지 자동차의 주인은 나타나지 않았다.



해당 영상은 지난 9일 SNS에 공유돼 많은 사람의 관심을 끌었다. 대다수 네티즌은 불법 주차된 차량이 잘못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리키 앨런이라는 이름의 한 네티즌은 “이렇게까지 할 이유는 없다. 차량 뒷부분에 불도저가 지나갈 공간이 충분히 있었다”고 지적했다.

한편 해당 지역의 관할 경찰은 아직 이번 일에 대해 어떤 언급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페이스북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