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호주] “네가 왜 거기서 나와!”...차량 핸들 뒤에 잠든 2.5m 비단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쇼핑을 하고 차로 돌아오니 핸들 뒤에 2.5m 길이의 비단뱀이 또아리를 틀고 있다면 얼마나 소름끼칠까? 데일리메일 호주판의 보도에 의하면 지난 18일 (현지시간) 호주 퀸즈랜드 주 브리즈번 남서부 카팔라바에서 이 황당하면서도 무서운 일이 발생했다.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이 지역주민은 이날 정오쯤 집에서 차를 몰고 쇼핑을 하러 나왔다. 쇼핑을 마치고 차로 돌아간 이 차주는 깜짝 놀라고 말았다. 바로 핸들 뒤 속도계 표지판 위에서 비단뱀 한 마리가 따뜻한 햇빛을 받으며 또아리를 틀고 자고 있었던 것. 그는 지역 뱀 포획전문가인 브랜단 다이어에게 연락을 취했다.

겁에 질린 차주의 연락을 받은 뱀 포획전문가 다이어는 5살 딸 타라와 함께 현장에 출동했다. 차안에 있던 뱀은 해안 카펫 비단뱀(coastal carpet python). 이들은 조심스럽게 뱀을 깨우고 차 밖으로 유인했다. 이어 뱀의 목덜미를 잡아 자루에 담아내 인근 숲속에 풀어 주었다.

다이어는 "이 큰 뱀이 자동차 배기관을 통해 들어 왔을 리는 없고 차주가 아마 밤사이에 창문이나 차문을 열어 놓은채 주차했고 그 사이에 차안으로 들어 온 듯하다"고 말했다. 차주의 집은 사실 숲 부근인 것으로 알려졌다.

차주를 더욱 놀라게 한 것은 쇼핑을 하기 위해 집에서 나온 순간부터 이 비단뱀이 이미 차안에 있었던 것. 만약 운전 중에 이 뱀을 발견했다면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는 아찔한 상황이었다. 다이어는 "밤에 숲속 부근에서 차를 주차할 때는 반드시 차문과 창문을 잠글 것"을 당부했다.

한편 해안 카펫 비단뱀으로 불리는 이 뱀은 주로 퀸즈랜드 주 남부에 서식하며 독이 없는 뱀이지만 그 크기가 큰 만큼 물리면 깊은 상처를 낼 수도 있다. 다 자란 성체가 보통은 2.5m 정도이지만 3.6m 까지도 자라며 새나 작은 동물을 먹고 산다. 주로 관목숲에서 사나 주택의 지붕이나 벽안에서도 발견된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