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볼리비아 TV, 초유의 코로나19 사망 모습 생중계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에 걸린 남자가 죽어가는 모습을 볼리비아의 한 지상파 방송이 생중계해 파문이 일고 있다. 의사들이 살려보려 안간힘을 썼지만 남자는 결국 TV 카메라 앞에서 목숨을 잃었다.

윤리와 사회적 책임 논란에 휘말린 프로그램은 볼리비아의 지상파 방송 패트(PAT)가 내보고 있는 시사뉴스프로그램 '거짓말이 아니다'(No Mentiras). 각종 사건과 사회적 문제의 민낯을 가감 없이 그대로 보여준다는 이 프로그램은 17일 저녁(현지시간) 산타크루스에 있는 한 병원을 취재했다.

프로그램은 코로나19에 걸려 입원한 남자에게 포커스를 맞췄다. 코로나19에 걸렸다는 현지 간호사라는 남자는 열악해 보이는 병동의 구석에 놓인 침대에서 사경을 헤매고 있다.

정상적으로 호흡을 하지 못해 고통스러워하던 남자의 심장이 박동을 멈추자 의사와 간호사들이 달려들어 심폐소생술을 하지만 끝내 남자를 살려내지 못했다.

프로그램에선 남자가 죽기까지 30분 이상 이런 장면을 생중계했다. 코로나19에 걸린 사람이 죽어가는 모습이 생중계된 건 남미에서 초유의 일이다. 문제의 프로그램이 나간 후 사회적으로 큰 충격을 받은 볼리비아에선 방송 윤리를 지적하는 비판이 비등했다.

볼리비아의 인권위원장 나디아 크루스는 "볼리비아의 법률과 충돌할 수 있는 내용"이라면서 "센세이셔니즘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코로나19에 대해) 집단 공포를 야기할 수 있어 매우 심각한 사안"이라고 덧붙였다.

언론계에서도 부적절한 방송이었다는 질타가 이어지고 있다. 현지 일간지 엘데베르의 기자 마리아 트리고는 "사망자와 유가족에게 무례한 짓을 저지른 것"이라면서 "코로나19로 정말 많은 것을 잃었는데 이젠 우리가 공감능력까지 상실한 것 같다"고 개탄했다.

코차밤바 타임즈의 기자 파피올라 참비는 "이런 생방송이 나간 건 단순히 비윤리적일 뿐만 아니라 천박한 행동"이라면서 사법부가 위법 여부를 판단해야 한다고 목청을 높였다.

하지만 방송국은 아직 문제의 생중계에 대해 공식적인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프로그램 관계자는 "당국이 보건 종사자들을 제대로 돌보지 않고 있다는 사실을 알리기 위해 준비한 뉴스였다"고 해명했지만 방송국의 공식 입장은 아니다.



이런 가운데 익명을 원한 또 다른 프로그램 관계자는 "미국 TV방송도 경찰관 조지 플로이드가 흑인을 살해한 장면을 여러 번 내보내지 않았는가"라고 반문해 더욱 거센 비판을 초래했다.

한편 현지 네티즌 대부분은 "뉴스프로그램이 시청률에만 연연하다 보니 극단적인 실수를 저지른 것"이라고 비판에 가세하고 있다.

사진=방송장면 캡쳐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