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하반신 마비 아버지를 ‘슬리퍼’로 폭행한 매정한 아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반신 마비 상태의 고령 아버지를 폭행한 40대 남성이 공안에 넘겨져 행정 구류됐다. 중국 안후이성(安徽) 푸양시(阜阳) 린취안현 공안(临泉公安)은 40대 남성 자오 씨를 존속상해혐의로 붙잡아 행정구류 처분했다고 21일 밝혔다.

자오 씨는 지난 18일 병원에 입원해 치료 중이었던 아버지의 바지를 갈아입히던 도중, 아버지가 자신의 말에 따르지 않자 신고 있던 슬리퍼로 수차례 폭행한 혐의다. 자오 씨의 범행은 사건 당일 같은 병동에 있었던 환자들이 촬영한 영상을 통해 외부에 알려졌다.

일명 ‘슬리퍼 폭행 남성 사건’으로 SNS를 통해 공유된 해당 영상을 확인한 관할 공안국은 수사에 착수, 자오 씨를 행정 구류한 상태다. 공안국 수사 결과, 일자리를 찾아서 대도시에 거주했던 자오 씨는 최근 와병 중인 아버지 간호를 위해 안후이성으로 돌아온 것으로 확인됐다. 자오 씨는 병원비 마련 등을 위해 평소 아르바이트를 병행, 와병 중인 아버지를 약 3개월 동안 직접 간호해왔다.

실제로 뇌질환 등의 병환으로 하반신 마비 진단을 받은 자오 씨의 아버지는 지난 4월 초부터 약 3개월 동안 병원 재활과 병동에서 입원 치료를 받아왔다. 특히 사건 당일의 경우, 대소변을 속옷에 지린 피해자의 옷을 갈아입히던 가해자가 자신의 말을 듣지 않는다며 이 같은 폭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영상 속에서 자오 씨는 자신이 신고 있던 슬리퍼로 아버지의 신체를 때리며 “나도 (아버지를) 때리고 싶지 않으니까 빨리 일어나라”면서 “알아듣고도 모른 척 고의로 (나를) 고생시키는 것이냐”는 등의 힐난의 목소리가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병동에 근무 중이었던 간호사들에게 제지, 자오 씨의 일방적인 폭행이 중단된 모습도 영상 속에 그대로 담겼다. 사건이 논란이 된 후 관할 공안국은 신속하게 수사를 실시, 영상 속에 등장한 자오 웨이 씨를 구속 수사했다.

특히 피해자의 신체에 있는 타박상이 외력에 의해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는 의료진의 진술과 사건 현장을 그대로 촬영한 영상물 등을 근거로 가해자 자오 씨를 병동 인근에서 긴급 체포했다. 한편, 공안에 붙잡힌 가해 남성은 “욱해서 때린 것을 사실이지만, 이렇게 논란이 될 줄은 몰랐다”는 취지로 범행을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