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매년 미국서 더위로 5600여명 사망…올핸 코로나19 탓 사망자 급증 우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매년 미국서 더위로 5600여명 사망…올핸 코로나19 탓 사망자 급증 우려

미국에서는 무더위로 매년 몇백 명이 사망한다고 알려졌다. 그런데 실제로는 이보다 훨씬 많은 사람이 더위 탓에 사망하고 있으며 이번 여름에는 특히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사망자 수가 급증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보스턴대 공중보건대학(BUSPH)과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대 인구보건대학(UBCSPPH) 공동연구진은 새로운 연구를 통해 매년 미국에서 5600여 명이 더위 탓에 사망하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는 것을 알아냈다고 밝혔다. 이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기존 추정치인 600명보다 훨씬 많은 것이다.

이들 연구자는 더위로 희생된 사람들을 정확하게 가려내기 위해 1997년부터 2006년까지 미국의 여러 인구밀집 지역에서 미국 국립보건통계센터(NCHS)가 수집한 자료에서 사망 기록을 수집했다. 그리고 미국 전역에서 4㎢까지 인접 지역의 기온을 추정할 수 있는 프리즘(PRISM·Parameter-elevation Regressions on Independent Slopes Model)이라는 모형과 결합해 분석했다.

또한 이들은 사망자 수와 함께 특정 지역에서 적당히 또는 극도로 더운 날로 간주되는 날짜들을 별도로 분석했다.



미국에서 얼마나 많은 사람이 더위 탓에 사망하는지에 관한 연구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지만, 기존 연구에서는 사망 증명서만을 사용해 추정했다.

그 결과, 매년 미국에서는 무더위로 2299명이 사망하고 있고 심지어 적당히 더운 날도 영향을 줘 추가로 3309명이 사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연구를 이끈 BUSPH 교수인 케이트 와인버거 박사는 “더위는 기온이 같아도 사는 지역에 따라 다르게 느껴질 수 있다. 기온이 32℃로 같더라도 시애틀에서는 위험할 수 있지만 피닉스에서는 위험하지 않을 수 있다”면서 “예를 들어 더위가 잦은 피닉스 같은 도시에서는 더 시원한 기후를 지닌 시애틀 같은 도시보다 에어컨이 훨씬 더 흔하다”고 설명했다.

와인버거 박사는 또 인구통계학적 요인 역시 해당 지역의 인구가 얼마나 많은 더위에 노출되는지에 영향을 준다고 지적했다.

또한 연구에 참여한 BUSPH 기후·건강프로그램의 책임자이기도 한 그레고리 웰레니우스 박사는 “이런 추정치는 주어진 사망이 극심한 더위로 인한 것임을 인식하는 사람에 의존하지 않아서 이전 추정치보다 실제 수치에 더 근접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그런데 이들 연구자는 이번 여름에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여전히 계속되고 있어 더위로 인한 사망자가 급증할 수 있다고 우려한다.

웰니우스 박사는 “더운 날 공공장소에서 에어컨을 가동하는 것은 추가적인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수반해 더위와 감염으로부터 사람들을 안전하게 지키기 위한 새로운 대책이 필요하다. 이와 동시에 많은 사무실과 상가, 가게, 식당 그리고 기타 상업 건물은 여전히 대부분 문을 닫고 있어 이번 여름 사람들은 이전보다 훨씬 더 가정용 에어컨에 의존할 것”이라면서 “특히 취약한 지역사회에서 높은 실업률을 고려할 때 이번 여름에는 더위가 사람들의 건강에 더 크게 영향을 미치는 것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자세한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환경역학’(Environmental epidemiology) 최신호(6월호)에 실렸다.

사진=환경역학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