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땅 집어삼킬 듯 몰아치는 거대한 토네이도 中서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땅 집어삼킬 듯 몰아치는 거대한 토네이도 中서 포착

중국의 한 지역에서 발생한 거대한 토네이도가 카메라에 포착됐다.

중국 중앙기상대(NMC)는 24일(현지시간) 이날 오후 2시 30분쯤 네이멍구 시린궈러맹 시린하오터시에 있는 차량등록사업소 근처에서 거대한 회오리바람이 출현했다고 밝혔다.

NMC가 이날 ‘중국판 트위터’ 웨이보에 공유한 한 영상은 한 운전자가 거대한 토네이도를 제법 떨어진 거리에서 촬영하고 있는 모습을 담고 있다.

28초 분량으로 지금까지 조회 수가 6만 회가 넘은 이 영상에서 토네이도는 맹렬한 속도로 회전하며 지면에 있는 모든 것을 휩쓸며 차들이 서 있는 쪽으로 다가오는 것처럼 보인다.



그 모습에 촬영자로 여겨지는 한 남성이 “토네이도 좀 보라”고 외치는 목소리가 들린다.

그러자 또 다른 남성은 이 남성의 차량이 걱정되는지 제대로 주차하는 것이 어떻겠냐고 묻는다. 하지만 이 남성은 그리 걱정되지 않는지 괜찮을 것이라고 답한다.

웨이보에는 또 ‘시멍인샹’(锡盟印象)이라는 계정으로 공유된 영상이 주목을 받았는데 여기에는 훨씬 더 가까운 거리에서 한 운전자가 촬영한 토네이도의 모습이 담겼다.

15초 분량의 이 영상은 정차한 여러 차량을 앞에 두고 한 운전자가 비교적 침착하게 점점 심하게 모래 바람을 일으키는 토네이도의 모습을 담아낸 것으로 보여줬다.

지상에서 발생하는 토네이도는 용이 승천하는 것처럼 보여 우리나라에서는 용오름, 중국에서는 용권풍으로 불린다. 이는 땅과 공기 사이의 온도에 차이가 생겼을 때 발생하는 현상으로 강한 바람기둥이 구름에서 뻗어 나와 지상까지 도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웨이보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