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이 사진 한장으로 정규직 된 볼리비아 계약직 간호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볼리비아 산타크루스의 한 병원에서 비정규직 간호사로 근무하는 마리 루스는 22일(현지시간) 여느 때처럼 자전거에 올라 집을 향해 페달을 밟았다.

이날 퇴근길은 유난히 험난했다. 아침부터 내린 큰비로 산타크루스 곳곳에서 침수가 발생한 탓이다. 허리춤까지 물이 차오른 곳이 있어 자전거를 타고 이동하기엔 무리였지만 루스는 열심히 자전거를 달려 귀가했다.

어찌보면 평범하기 그지없는 이 사건(?)이 그의 인생에 반전을 가져올 줄은 아무도 몰랐다. 루스는 볼리비아 보건부로부터 정규직 제안을 받았다. 간호사 루스에게 기적 같은 반전의 기회를 안겨준 건 지인이 찍은 1장의 사진이다.

자전거를 타고 침수된 지역을 통과하는 루스를 본 지인은 사진을 찍어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렸다. 지인은 루스의 실명을 공개하면서 "물살까지 가르며 코로나19 환자들을 돌보기 위해 출퇴근하는 걸 보면 그는 진정한 휴머니스트(인도주의자)"고 칭찬했다.

그러면서 지인은 "볼리비아의 독재정권은 이런 간호사에게 정규직을 주지 않는다"고 뼈있는 지적을 덧붙였다.

루스의 사연은 순식간에 사회적 이슈가 됐다. 해외에서 망명생활을 하고 있는 에보 모랄레스 전 대통령까지 "용감한 간호사의 희생에 경의를 표한다"고 격려의 메시지를 보내면서 루스는 일약 전국적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

현지 언론들이 경쟁적으로 취재에 나서면서 루스의 사연은 보다 상세히 세상에 알려졌다.

루스는 "(사진이 찍힌 그날) 허리까지 물이 차 있는 곳도 많았다"면서 "그래도 집에 가야하니 열심히 페달을 밟은 것뿐"이라고 했다.

산타크루스에 있는 '생명과 희망' 병원에 근무하는 그는 코로나19 사태가 터진 후 하루 12~24시간 비상근무를 하고 있다. 자전거를 타기 시작한 것도 퇴근시간이 일정하지 않아 대중교통이 끊길 때가 많았기 때문이다. 루스는 "예전엔 버스를 이용했지만 코로나19 사태 후 아버지의 자전거를 빌려 출퇴근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4남매의 장녀인 루스의 꿈은 원래 의사였다. 하지만 가정형편이 어려워 학비가 비싼 의대에 진학하지 못했다. 그래도 좌절하지 않고 공부한 게 간호학이다. 간호사가 된 후에는 박봉으로 스스로 학비를 대며 약대에 진학, 올해 졸업반이 됐다.

그의 사연이 알려지자 가장 먼저 도움의 손을 내민 건 현지 유명 기업이었다. 이 회사는 아빠의 자전거를 빌려 타고 출퇴근하는 루스에게 멋진 오토바이 1대를 선물했다.



보건부에서도 반가운 소식을 전해왔다. 보건부는 "루스와 정규직 계약을 맺겠다"면서 안정적인 일자리를 약속했다.

루스는 "(오토바이와 정규직 소식은 반갑지만) 지금 가장 중요한 건 코로나19 대응"이라면서 "혹시라도 증상이 나타나면 시기를 놓치지 말고 빨리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아 달라"고 당부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