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경찰 테이크아웃 커피에 들어간 ‘생리대’ 논란…증오 범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한 LA 경찰관이 테이크아웃한 유명 체인점 커피 속에서 생리대가 나와 논란이 되고 있다. 미국 폭스 뉴스의 보도에 의하면 이 사건은 지난 19일(현지시간) 오후 2시 30분경 로스엔젤레스 동부 다이아몬드 바에 위치한 한 유명 커피 체인점에서 발생했다.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이 백인 남성 경찰(36)은 매장에서 커피를 테이크아웃하고 커피를 반쯤 마시다가 컵 아래에 담긴 '여성용품'을 발견했다. 당시 이 경찰관은 비번이었기 때문에 경찰 유니폼을 입지는 않았지만 그가 커피값을 지불하면서 사용한 카드는 경찰용 신용카드였다. 이에 현지 경찰 측은 이는 백인 경찰관을 타깃으로 한 증오범죄일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해당 경찰은 바로 커피점으로 돌아가 문제를 제기했고 동시에 경찰서에도 정식으로 신고를 접수했다. LA경찰국은 성명서를 통해 “경찰은 이 사건을 음식물에 유해 성분을 투여한 범죄로 조사 중”이라면서 “이는 경찰관을 타깃으로 한 역겹고도 치졸한 증오 범죄 행위로 추정되며 범인을 꼭 잡아낼 것”이라고 발표했다.



현재 경찰은 매장 내 CCTV를 확인하는 등 수사를 하는 중으로 알려졌다. 해당 커피 체인점은 “우리는 이번 사건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며, 매장 내 CCTV를 확인했지만 특별히 의심스러운 정황을 발견하지 못했다”며 “해당 CCTV 영상을 경찰에 제공했으며 조사 결과가 나오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사건은 지난 15일 뉴욕 경찰 3명이 유명 햄버거 체인점에서 주문한 밀크쉐이크에 독극물이 있는 것 같다고 신고하면서 논란이 된 ‘경찰 테러’ 사건을 연상시키면서 진실 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그러나 당시 밀크세이크 기계를 세척 후 세제의 냄새가 남아 있었던 것으로 밝혀지면서 뉴욕 경찰은 공식 사과를 하고 해당 사건을 종료시킨 바 있다.

김경태 해외통신원 tvbodaga@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