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정력에 좋다길래”...멸종위기 새 알 555개 불법 채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인도에서 야생 조류 알을 몰래 채집한 혐의로 붙잡힌 50대 여성 3명이 형사 구류됐다. 이들은 지난 21일 오전 사람이 살지 않는 섬 ‘타이저우’ 소재의 무인도로 배를 타고 들어간 뒤 총 555개의 붉은부리큰제비갈매기 알을 불법 채집, 육상으로 반출한 혐의다.

중국 타이저우(台州) 원링시(温岭市) 송먼파출소(松门)는 최근 인근에 소재한 무인도에서 멸종 위기종 야생 조류 알을 밀반출한 혐의의 여성 3명을 적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제의 여성들은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은 야생 조류 알이 남자의 정력에 좋고, 여성 피부 미용에 효과가 있다는 소문을 듣고 이 같은 불법 행위를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사건은 이 일대 바다에서 배를 타고 조업 중이었던 왕 씨가 무인도에서 붉은부리큰제비갈매기의 알을 불법 채집 중인 여성 3인을 발견, 관할 파출소에 신고하면서 외부에 알려졌다.

왕 씨는 “사건 당일 오전 여성 3명이 무인도로 배를 타고 들어가는 것을 발견했다”면서 “여성들이 섬에 들어간 직후 하늘 위로 주류 떼가 겁에 질려서 날아오르는 것을 보고 뭔가 좋지 않은 일이 발생하고 있다고 직감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들 여성들이 무단으로 야생 새들의 알을 채집하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새 알을 줍지 말라고 소리를 쳤지만, 여성들은 내 말을 거들떠보지 않고 불법 채집을 이어갔다”고 덧붙였다. 왕 씨는 이후 곧장 인근에 소재한 관할 파출소를 찾아 여성들의 불법 행위를 고발했다.

당시 사건 신고를 받은 파출소 직원들이 무인도로 출동했지만 문제의 여성 3인은 자리를 뜬 상태였다. 다만, 이 여성들이 무인도로 들어갈 때 이용했던 배의 선주 예 씨를 수소문, 문제의 여성들을 검거했다. 당시 이 여성들은 무인도로 들어가는 품 삭으로 선주 예 씨에게 100위안(약 1만7000원)을 지불했다.

예 씨는 여성들이 야생 조류 알의 채취 행위가 불법인지를 인지하고 있었는지 여부와 관련해 “문제의 여성 3인은 무인도로 들어가는 목적을 묻는 내게 ‘소라를 줍기 위해서’라고 설명했었다”고 기억했다. 이후 파출소 측은 선주 예 씨의 증언을 토대로 문제의 여성 3인을 검거했다.

원링시 청난진의 작은 마을에 거주지가 있었던 진 모 씨 등 여성 3인의 주택을 발견, 총 555여 개의 불법 포획 알을 찾아내는데 성공했다.

이들이 거주하는 주택 내부에는 대형 냉장고가 마련, 총 555개의 제비 갈매비 등 야생 조류 알이 저장돼 있었다. 해당 관할 파출소는 진 모 씨 등 여성 3인이 육지로 반출 중 파손한 알을 포함해 냉장 보관 중이었던 알을 모두 수거조치 했다. 한편, 이번 사건을 접한 조류 전문가들은 수거된 야생 조류 알의 재부화 가능성이 전무하다는 입장이다.

저장성 자연박물원 소속 관계자는 “지난 21일 채집된 알들은 이후 곧장 냉장 보관되는 등 저온에서 보존됐다”면서 “이 때문에 모든 알들은 이미 부화 기회를 잃었다. 몹시 아쉽다”고 밝혔다. 이 전문가는 “현재의 과학 기술을 이용한 인공 부화 가능성 조차 전혀 없다”면서 “특히 해당 붉은부리큰제비갈매기의 경우 다른 체취가 남아 있는 알에 대해서는 부화를 포기하는 습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