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횡재했어요!”…美 할머니, 공원서 2,23캐럿 다이아몬드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딸과 손녀와 함께 공원을 찾았던 중년 여성이 다이아몬드를 발견하는 횡재를 얻었다.

지난 25일(현지시간) 미 현지언론은 보석 광산으로 유명한 아칸소 주의 관광명소인 크레이터 오브 다이아몬드 주립공원에서 올해 나온 것 중 가장 큰 2.23캐럿 짜리 다이아몬드가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횡재의 주인공은 아칸소 주에 사는 베아트리체 와킨스(56). 그녀는 지난 20일 딸과 손녀와 함께 다이아몬드 주립공원을 찾았다가 30분 만에 반짝이는 갈색 다이아몬드를 발견하는 행운을 잡았다. 와킨스는 "처음에는 일반적인 광물일 것이라 생각했으나 나중에 공원 측 전문가의 감정 결과 다이아몬드로 드러났다"면서 "너무 흥분돼 도저히 믿을 수 없었다"며 기뻐했다.

이곳 공원에서 이처럼 다이아몬드가 발견되는 이유는 있다. 크레이터 오브 다이아몬드 주립공원은 미국 유일의 노천 광산형태의 공원이다. 지난 1906년 존 허들스턴이라는 이름의 농부가 다이아몬드 원석을 발견하면서 본격 개발되기 시작했으며 이후 여러차례 주인이 바뀌었다.



지난 1972년에는 아칸소주 정부가 이 땅을 매입해 공원으로 단장했으며, 일반인의 보석 캐기를 허용해 이번 사례처럼 심심찮게 보석이 나오고 있다. 특히 지난 2015년 이 공원에서 발견된 8.52캐럿짜리 다이아몬드는 무려 100만 달러에 팔리기도 했다.

공원 측 관계자는 "이번에 발견된 짙은 갈색의 다이아몬드는 완두콩 만한 크기로 표면이 매끄럽고 둥글다"면서 "지난해 10월 3.29캐럿 다이아몬드가 발견된 이후 현재까지 가장 큰 것"이라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