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100년 만의 최악의 피해…30일까지 폭우 이어질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쓰촨성(四川) 징산저우 몐닝현(冕宁) 일대에 폭우가 내리면서 3명이 사망하고 12명이 실종됐다.

지난 27일 새벽부터 많은 비가 내리면서 산간 일부 지역에서는 불어난 물이 마을까지 밀려들고 산사태가 발생했다. 분지에 위치한 마을에서는 차량 수십 대가 물에 휩쓸려 한 곳에 쌓이는 광경도 목격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멘닝현 산지 일대에 소재한 캠핑장에서 야영 중이던 가족 단위 등산객들이 불어난 폭우로 발이 묶이는 등 피해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새벽 4시부터 진행된 캠핑장 일대의 구조 작업은 구조 헬기를 이용해 총 53명의 등산객을 구조하는데 성공했다.

또, 같은 시각 이 일대에서는 불어난 홍수를 피해 총 1000여 가구, 4100명의 주민들이 긴급하게 이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몐닝현 정부는 이번 산사태에 대해 1급 특대형 재난경부를 발령, 중자비를 갖춘 수색구조팀과 소방, 의료인력 등 120여명을 현장 구조 작업에 투입했다. 또, 재해구제자금 150만 위안(약 원)을 배정, 긴급 구조 작업에 사용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사고 현장에 여전히 많은 비가 내리고 있는 탓에 생존자 구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특히 분지 일대로 밀려 내려오는 흙더미와 많은 비로 약해진 지반 탓에 생존자 구조가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이번 폭우가 중국 역사상 100년 만의 최악의 피해를 낳을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됐다.


실제로 28일 오전 현재까지 쓰촨성 동부, 충칭, 구이저우 북부, 후베이 동부와 남서부, 허난 남부, 안후이 북부, 장쑤성 중부 등의 지역을 중심으로 집중 폭우가 내렸다. 이 지역에서의 누적 강우량은 100~200mm에 달했다.

28일 오전 9시까지 중국 전역에서 발생한 수재민의 수만 약 160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폭우 피해가 가장 큰 것으로 알려진 쓰촨 동부, 후베이 북부, 안후이 북부 등의 지역에서는 불과 최근 5일 사이에 250~300mm의 누적 강수량을 기록했다. 더욱이 향후 3일 동안 국지성 호우와 천둥, 우박이 동반될 우려가 큰 상황이다.

기상대 천타오 수석 대변인은 “지난 26일부터 오는 30일까지가 최대 고비가 될 것”이라면서 “특히 이번 폭우는 서쪽에서 동쪽으로, 북에서 남쪽으로 이동하며 그 피해 규모가 커질 것이다. 특히 쓰촨성 분지와 장한, 황회, 장회, 장난 분지 등의 지역에서 큰 피해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한편, 중국 기상대는 오는 30일까지 중국 중부와 남부 지역 일대의 쓰촨, 광둥, 후베이, 후난, 구이저우, 안후이, 광시 등 지역을 중심으로 주택이 잠기거나 도로가 끊기는 추가 피해 경보를 발부했다.

기상대는 강한 폭우에 대비해 침수, 지진 등의 추가 피해 가능성이 높다는 점을 지적했다.

특히 구이저우, 충칭, 후베이, 안후이 일대에서는 지난 20일 동안의 강우량이 지난해와 비교해 현저히 많다는 점을 지적, 약해진 지반을 따라 추가로 발생할 수 있는 지진, 침수 등의 피해 가능성이 높은 상황으로 알려졌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