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대만 판다 위안위안, 7년 만에 두 번째 새끼 출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대만 판다 위안위안, 7년 만에 두 번째 새끼 출산

12년 전 중국과 대만 관계 개선의 상징으로 중국이 대만에 기증한 한 쌍의 대왕판다 사이에서 두 번째 새끼 판다가 태어났다.

대만 타이베이 동물원은 29일 이날 암컷 판다 위안위안(圓圓)이 인공수정을 거쳐 두 번째 새끼 판다를 출산했다고 발표했다.

▲ 대만 판다 위안위안과 퇀퇀의 모습.

위안위안(圓圓)과 수컷 퇀퇀(團團)은 2008년 당시 양안(중국과 대만) 관계 개선의 상징으로 중국이 선물해 동물원에 온 뒤로 대만인들의 사랑을 받아 왔다.

위안위안은 이날 진통이 시작된 지 5시간 만에 무게 186g의 새끼 판다를 낳았다. 새끼의 성별은 암컷으로 이름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동물원 측은 “위안위안이 새끼를 돌보길 바라고 있었지만, 출산으로 지쳐 있었다”면서 “좀 더 기다리다가 새끼의 안전을 위해 인공 포육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갓 태어난 새끼 판다는 등허리 부분에 가벼운 부상을 입어 치료를 받은 뒤 안정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위안위안은 지난 2013년에도 암컷 새끼 판다를 출산했다. 위안위안의 새끼라는 뜻으로 위안짜이(圓仔)라는 이름이 붙여진 이 판다는 대만에서 태어난 최초의 판다로 기록됐다.

중국 정부는 보통 판다를 다른 나라에 보낼 때 빌려줄 뿐이고, 거기서 태어난 새끼 판다는 중국에 돌려줘야만 한다. 하지만 위안위안과 퇀퇀은 예외적으로 중국에서 선물로 받았기에 위안자이는 물론 이번에 태어난 새끼 판다 역시 대만에 남는다고 타이베이 관계자는 설명했다.

당시 대만은 ‘친중파’로 여겨지는 중국국민당이 정권을 통치하고 있어 위안위안과 퇀퇀을 대만에 보내기로 한 중국 정부의 결정에도 상징적인 의도가 있었다. 두 마리 판다의 이름을 합치면 ‘퇀위안’(團圓)으로 중국어로 “떨어져 있다가 다시 만난다”는 통일을 상징하는 의미가 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대만 독립론을 주장하는 민진당에서는 중국의 통일 공작이라며 반발하기도 했었다.

하지만 판다 암수 한 쌍의 도착으로 대만에서는 판다 열풍이 일어났고 위안자이의 탄생 이후 판다에 관한 관심이 더욱더 커졌다.

한편 판다는 주로 쓰촨성 지방을 중심으로 야생에서 1600마리도 채 남아 있지 않으며 전 세계적으로는 약 300마리가 사육되고 있다.

사진=타이베이 동물원, AFP 연합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