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코로나 바이러스보다 무섭다…지구촌 곳곳 ‘메뚜기떼’ 창궐 공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 28일 케냐 투르카나 지역 하늘을 뒤덮은 메뚜기떼.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코로나 바이러스가 전세계에 확산해 막대한 인명피해가 발생하는 와중에 메뚜기떼까지 창궐해 지구촌 곳곳을 위협하고 있다.

지난 29일(현지시간) 영국 BBC 등 외신은 파라과이에서 발원한 메뚜기떼가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의 곡창지대로 밀려들고 있다고 보도했다. 마치 거대한 구름처럼 보인다고 묘사될 정도로 공포를 안기는 메뚜기떼는 하루에 150㎞를 이동하며 농작물에 큰 피해를 주고 있다. 이미 파라과이와 아르헨티나 일부 지역의 옥수수와 사탕수수 농가는 큰 피해를 입었다. 아르헨티나 농식품위생관리청은 "이동하고 있는 메뚜기는 폭 3㎞, 길이 10㎞ 규모로 떼를 지어 군단처럼 비행하고 있다"면서 "하루에 먹어치우는 식량이 소 2000마리, 사람 35만 명이 하루에 먹는 양에 이른다"고 밝혔다.

더 큰 문제는 세계적인 농업국가인 브라질의 곡창지대까지 메뚜기떼의 표적이 됐다는 점. 이에 브라질 당국은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400여 대의 항공기를 이용한 메뚜기 퇴치 작전을 준비 중이다. 특히나 현재 브라질은 30일 기준 코로나19 확진자수가 137만 명으로 미국에 이어 세계 2번째로 큰 피해를 받고있어 그야말로 엎친 데 덮친 격이다. 보도에 따르면 총 수억 마리로 추정되는 메뚜기떼는 지난달 부터 파라과이와 아르헨티나 일부 지역을 돌며 농작물을 닥치는대로 먹다가 동쪽으로 방향을 틀어 지금은 브라질과 우루과이 국경쪽으로 향하고 있다.

다만 전문가들은 최근 기온이 떨어지고 비가 오면서 메뚜기떼의 움직임이 둔화됐다는 점에 위안을 삼고있다. 우루과이 농무부장관 카를로스 우리아르테는 “날씨가 추워진 데다 비가 내리는 날이 많아져 (우루과이로 넘어올 때는) 메뚜기떼의 규모가 줄어들 수 있다”면서 ‘하늘의 도움’을 기대했다.

▲ 인도 곳곳에 메뚜기떼가 날아들어 농작물에 많은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사진=AFP 연합뉴스

메뚜기떼 창궐은 앞서 아프리카 동부에서 먼저 시작됐다. 지난 3~4월 경 메뚜기떼는 우간다, 소말리아, 케냐 등의 지역을 휩쓸며 농민들이 소중히 가꾸어놓은 농경지를 초토화시켰다. 이에 현지에서는 코로나 바이러스보다 메뚜기떼가 더 무섭다고 평가했을 정도. 특히 이들 메뚜기떼는 아프리카를 넘어 중동을 거쳐 파키스탄과 인도에까지 다달았다. 이에 최근 인도 수도 델리 근교의 여러 지역은 메뚜기떼 경보까지 발령했다.

주민들은 메뚜기떼를 쫓아내기 위해 주전자나 프라이팬 등을 두들기고 있지만 역부족인 상황이다. 보도에 따르면 인도에서는 1993년 대규모 메뚜기떼 창궐 이후로 27년 동안 이번처럼 많은 메뚜기가 나타난 적은 없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