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인어공주가 ‘인종차별주의 물고기’?…수난 겪는 동화 속 주인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인어공주’ 조각상 아래 페인트로 낙서된 ‘인종차별주의 물고기’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 ‘인종차별주의 물고기’라고 쓰여진 낙서를 바라보고 있는 덴마크 현지 경찰(사진=EPA 연합뉴스)

덴마크 수도 코펜하겐 항구에 있는 유명 조각상인 ‘인어공주 조각상’이 수난을 겪고 있다.



영국 가디언 등 해외 언론의 3일 보도에 따르면, 이날 아침 해당 조각상 받침 부분에 ‘인종차별주의 물고기’라는 낙서가 써 진 것을 확인하고는 현지 경찰이 조사를 시작했다.

페인트를 이용해 쓴 것으로 추정되는 낙서는 인어공주 조각상을 바치는 바위부분을 가득 채울 정도로 큰 글씨였으며, 멀리서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짙고 두꺼운 글씨체였다.

인어공주 동상은 덴마크 조각가 에르바르드 에릭센이 같은 나라 작가인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의 동화 ‘인어공주’를 기념해 1913년 세운 조각상이다.

올해로 107년 된 이 조각상은 코펜하겐 항구 입구에 있는 돌 위에 올려져 있었는데, 이미 여러차례 문화재나 공공기물을 파괴하는 반달리즘(vandalism)의 표적이 돼 시련을 겪었다.

지난 1월에는 인어공주 조각상이 놓인 돌에 빨간색 페인트로 ‘자유 홍콩’이라고 써 놓은 것이 발견됐고, 당시 경찰은 주변을 수색하는 등 수사에 나섰지만 용의자를 찾지 못했다.

과거에는 인어공주 동상을 놓인 자리에서 떼어놓거나 페인트를 칠하는 일이 있었고, 심지어 동상의 목을 자른 경우도 있었다.

로이터는 이 조각상을 보기 위해 매년 100만 명의 관광객이 찾았으며, 특히 중국 관광객에게 인기가 많다고 전한 바 있다.

▲ 붉은 페인트로 훼손된 미국 ‘건국의 아버지’ 조지 워싱턴 초대 대통령의 조각상 (사진=EPA)

▲ 붉은 페인트와 노란 페인트로 훼손된 미국 ‘건국의 아버지’ 조지 워싱턴 초대 대통령의 조각상 (사진=EPA)

한편 백인경찰의 과잉진압으로 흑인 조지 플로이드가 사망한 이후 전 세계에서 인종차별에 반대하는 시위 및 반달리즘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미국에서 ‘건국의 아버지’로 불리는 조지 워싱턴 전 미국 초대 대통령의 조각상이 ‘핏빛’ 페인트로 물드는 일이 발생했다. 현지시간으로 지난달 29일, 뉴욕 경찰은 맨해튼의 워싱턴 스궤어 공원 입구에 서 있는 아치 기둥의 조지 워싱턴 대형 조각이 붉은 페인트로 범벅 돼 있는 것을 발견했다.

현지 언론은 인종차별 반대 시위에 참가하는 일부 시위대가 조지 워싱턴 전 대통령도 과거 노예를 거느렸다는 이유로 인종차별주의자라고 비난하며 조각상이나 동상을 파손하고 있다고 전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