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뒤돌아서 ○○!” 英 관광지 인파 몰리자…일부 주민, 반대 시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뒤돌아서 ○○!” 英 관광지 인파 몰리자…일부 주민, 반대 시위

영국 정부가 지난 4일(이하 현지시간) 3개월 만에 코로나 봉쇄령을 해제하면서 이날 남서부 관광 명소인 데번과 콘웰에는 각각 몇만 명의 관광객이 캠핑카를 타고 몰려들었다. 그러자 일부 주민이 다소 격한 단어가 쓰인 팻말을 들고 이들 관광객의 유입을 반대해 논란이 일고 있다.

5일 콘월 라이브 등 현지매체에 따르면, 4일 콘월로 가는 주요 도로 중 한 곳인 보드민에 있는 A30의 한 육교 위에 신원을 알 수 없는 세 사람이 나와 “뒤돌아서 ○○!”(Turn Around And F*** Off!)라고 쓴 팻말을 들고 서 관광객들의 유입을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다.

이 모습은 사진으로 찍혀 SNS에 게시돼 빠르게 확산했고, 이들 주민을 옹호하는 사람들과 시위자들의 발언을 비난하는 사람들 사이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대체로 이들 주민이 코로나19 환자가 다시 급증히라는 우려 속에 이런 행동을 벌였다는 데는 공감했지만, 공개적으로 시위에 나선 것은 지나쳤다고 지적했다.

현지 관광업계 관계자들도 “악의적이고 용서할 수 없다”며 이들 주민을 맹비난했다. 이는 관광업에 크게 의존하는 이 지역의 상인들에게 관광객의 돈이 절실하게 필요하기 떄문이라고 비짓 콘월의 최고경영자(CEO)인 맬컴 벨은 설명했다.

인근 데번주에서도 일부 주민 사이 감정이 고조됐다. 지난 5일 돌리시(Dawlish)를 방문한 관광객들은 이른바 그림리퍼로 불리는 저승사자로 분장한 지역 주민에게 섬뜩한 환영 인사를 받았다. 당시 이 남성은 “휴가객들을 환영한다”는 단순한 팻말을 들고 있었지만, 그가 착용한 복장과 연관해서 보면 코로나19에 걸려 죽으라는 말이나 마찬가지인 것이다. 하지만 이 남성은 또 다른 주민들에 의해 저지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데번과 콘월 지역의 강찰은 관광객 유입에 따른 음주 관련 소동으로 1000통이 넘는 신고 전화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영국에서는 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되고 있다. 봉쇄령을 해제한 이날에도 신규 확진자는 624명이 발생했다. 누적 확진자는 28만 명, 사망자는 4만4000명을 넘어 코로나 확진국 세계 7위를 유지하고 있다.

사진=트위터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