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돌팔매질로 숨진 파키스탄 여성… ‘명예살인’ 범인은 남편과 시동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남편과 시동생으로부터 명예살인을 당한 파키스탄의 24세 여성 와지란

▲ 딸의 무덤 앞에서 딸의 죽음을 비통해하며 정의를 촉구하는 피해 여성의 아버지

파키스탄의 24세 여성이 돌팔매질을 당한 끝에 결국 사망했다. 그녀를 사망에 이르게 한 범인은 다름 아닌 남편과 시동생이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6일 보도에 따르면 파키스탄 현지시간으로 지난달 27일, 현지의 한 고속도로를 순찰하던 경찰은 고속도로 인근 도로에서 여성의 시신 한 구를 발견했다.

신원 조회 결과, 사망한 여성은 파키스탄 잠쇼로 지역에 거주하던 24세 여성 와지란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이 여성의 시신 상태로 사망 전 극심한 돌팔매질을 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결론지었다. 또 나무 몽둥이로 몸 여러 곳을 강하게 내리쳤을 때 생긴 것으로 보이는 상처도 상당수 있었다.

경찰은 이 여성이 ‘명예살인’을 당했을 것으로, 가족을 상대로 조사를 진행했다. 사망한 여성의 아버지는 초기 경찰 조사 당시 “딸이 사고를 당한 것 같다”고 진술했으나, 이내 말을 바꿔 진실을 털어놓았다.

와지란의 아버지에 따르면 그녀를 살해한 것은 남편과 시동생이었으며, 이들은 와지란의 결혼생활에 줄곧 불만을 품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와지란이 가족의 명예를 더럽혔다고 여기고, 돌팔매질과 몽둥이 매질로 여성을 숨지게 한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숨진 여성의 남편과 시동생은 경찰에 체포된 뒤 혐의를 부인했으며, 도리어 아내의 가족이 자신과의 결혼을 못마땅해 한 결과 돌말매질로 아내를 죽였다고 반박했다.

현재 경찰은 숨진 여성의 가족과 용의자들을 상대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

▲ 딸의 무덤 앞에서 딸의 죽음을 비통해 하며 울부짖는 피해 여성의 아버지

한편 파키스탄의 오래된 악습인 명예살인은 근절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끊이지 않음에도 명맥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5월에는 16세 소녀와 18세 소녀가 남성으로부터 입맞춤을 받는 동영상이 SNS에 유포돼 논란이 되자, 이들의 사촌이 “가족의 명예를 더럽혔다”며 총으로 소녀들을 살해해 충격을 안겼다.

파키스탄에서는 해마다 1000여 명이 부모의 허락 없이 결혼하거나 외도, 부적절한 의상 착용 등 가족의 명예를 더럽혔다는 이유로 ‘명예살인’을 당하고 있으며, 희생자의 대부분이 여성이다.



파키스탄 의회는 2016년 명예살인 처벌 강화법을 통과시켜 명예살인을 25년 이상 징역형으로 처벌하도록 했지만, 여전히 근절이 안 되는 상황이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