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호주] 시드니와 멜버른 100년 만에 차단…코로나 2차 유행 시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호주 멜버른을 중심으로 한 빅토리아 주의 코로나19 2차 유행으로 호주 제1 도시인 시드니와 제2 도시 멜버른을 연결하는 모든 길이 8일(이하 현지시간) 새벽 0시를 기해 차단됐다. 이는 호주 역사상 스페인 독감이 유행했던 1919년 이후 100년 만에 시행된 조치이다.

호주 전체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한자리를 유지하면서 코로나19 종식을 기대했으나 지난 3주 동안 다른 주는 확진자 수가 없거나 한자리 수인 반면 멜버른에서만 갑자기 두자리 수의 확진자가 나오더니 지난 6일에는 127명 7일에는 194명으로 증가하는 등 2차 유행이 시작되었다.

호주는 해외입국자들을 호텔에서 2주 동안 자가 격리하는 시스템을 시행했는데, 시드니 등 뉴사우스웨일스 주는 경찰과 군인이 자가 격리자를 감시하는 반면 빅토리아 주는 사설 경비회사를 이용했다. 언론은 멜버른 내 호텔에서 자가 격리 하던 해외입국자가 사설 경비원과 성관계를 맺는 등 안이했던 자가 격리 시스템이 멜버른에서 2차 유행을 불러온 원인으로 보고 있다.

다니엘 앤드류스 빅토리아 주총리는 스콧 모리슨 연방 총리와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 뉴사우스웨일스 주총리와의 협의 과정을 거쳐 빅토리아 주와 뉴사우스웨일스 주경계 봉쇄를 결정했다. 멜버른에서 시작된 2차 유행이 주 경계를 넘어 호주 제1의 도시 시드니가 위치한 뉴사우스웨일스 주까지 전파된다면 전국적인 2차 유행이 될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

빅토리아 주와 뉴사우스웨일스 주를 연결하는 55개 지점에는 이미 뉴사우스웨일스 주 경찰과 호주 연방 정부군이 배치되어 시민들의 이동을 막고 있다. 7일 밤 10시에는 멜버른 발 시드니 도착 마지막 비행기가 도착하면서 항공기 운항도 중단됐다.



시드니 주민인 빅토리아 웨그혼은 멜버른에 사업차 방문했다가 주경계과 폐쇄된다는 뉴스를 보고 마지막 비행기에 겨우 몸을 실었다. 편도 비행기값은 500호주달러로 치솟았다. 그녀는 “멜버른에서 마지막 비행기를 타는 것은 무슨 종말적 상황에서 마지막 탈출을 하는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빅토리아 주는 봉쇄조치 3단계로 격상되어 다시 필수적인 업무이외에는 집에 머물기,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되었다. 이번 주경계 봉쇄는 향후 6주간 이어질 전망이다. 주를 통과할 정당한 사유가 있을시는 온라인으로 먼저 신청을 하여 허가를 받는 비상이동의 가능성은 남겨 두었다. 한편 호주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8880명이며 이중 106명이 사망했다.

김경태 시드니(호주)통신원 tvbodaga@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