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애니멀 픽!] ‘비단결 똑단발’ 자랑하는 코끼리, 인도서 인기 폭발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똑단발’ 헤어스타일로 인도 전역에서 사랑받는 코끼리

▲ 코끼리의 ‘단발머리’를 곱게 빗어주고 있는 전문 사육사의 모습

인도 남동부 타밀나두주에 있는 한 사원에 사는 코끼리가 보기 드문 ‘똑단발’ 스타일로 SNS 스타가 됐다.

인디아익스프레스 등 현지 언론의 9일 보도에 따르면, 이 사원에 사는 암컷 코끼리는 태어날 때부터 이마 부분에 찰랑거리는 긴 털을 가지고 있었다. 사원에서 코끼리를 돌보는 사육사들은 이를 귀하게 여기고 몇 년 동안 특별히 관리해왔다.

2018년부터 ‘단발머리 코끼리’로 유명해지기 시작한 이 코끼리는 엄청난 팬클럽을 보유하기에 이르렀고, 최근에는 해당 사원이 있는 숲의 관리자가 근황 사진을 올리며 다시 한번 ‘단발머리 코끼리 효과’를 입증했다.

사원 측은 코끼리의 상징과도 같은 단발 스타일을 유지하기 엄청난 관리를 쏟아붓고 있다. ‘머리카락’을 매일 빗는 것은 기본이고, 빠지거나 다치지 않게 하는 것 역시 전문 사육사의 몫이다.

▲ 찰랑거리는 단발머리를 연상케 하는 머리털로 많은 사람의 사랑을 받고 있는 인도 사원의 한 코끼리

▲ 찰랑거리는 단발머리를 연상케 하는 머리털로 많은 사람의 사랑을 받고 있는 인도 한 사원의 코끼리

머리털이 있는 코끼리가 드문 것은 아니지만, 이 코끼리처럼 풍성한 숱을 자랑하는 동시에 귀여운 이미지의 스타일을 가진 코끼리는 좀처럼 보기 어렵다는 이유로 이 코끼리를 보기 위해 사원을 찾는 사람들도 점차 늘어갔다.

한 트위터 사용자는 “매우 친절하고 활기찬 성격의 코끼리였다”며 “이 코끼리의 머리 스타일이 매우 마음에 들었다. 목욕을 한 뒤 머리를 빗는 모습도 매우 인상적이었다”며 소감을 전했다.

반면 일각에서는 이 코끼리가 사람들의 관심 탓에 야생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는 비난의 목소리를 냈다. 실제로 공개된 사진 중 하나는 코끼리의 발에 쇠사슬이 묶여 있는 모습을 고스란히 담고 있어 더욱 논란이 됐다.

이에 근황 사진을 올린 숲 관리자는 “많은 코끼리가 인도 곳곳에서 갇힌 채 사육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 하지만 사육된 적이 있거나 사육환경에서 태어난 코끼리는 야생으로 돌아가도 살아남기가 어렵다. 사육되는 코끼리가 학대받지 않도록 관련 규칙을 잘 지켜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인도에서는 코끼리 머리털을 행운의 상징으로 여기는 미신이 있으며, 이 때문에 현지인 뿐만 아니라 코끼리 관광을 즐기는 관광객들도 마구잡이로 코끼리 머리털을 뽑는 일이 잦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