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코로나19로 발 묶인 대학생, 3500㎞ 자전거 타고 집으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클레온 파파디미트리우의 모습

코로나19로 스코틀랜드에서 발이 묶인 대학생이 자전거를 타고 무려 3500㎞를 여행해 고향인 그리스의 집으로 돌아간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13일(현지시간) CNN 등 외신은 애버딘 대학 유학생인 클레온 파파디미트리우(20)가 자전거를 타고 48일 만에 고향인 아테네에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애버딘 대학 3학년에 재학 중인 클레온이 집으로 돌아갈 결심을 한 것은 지난 3월 말. 지금도 마찬가지지만 당시 코로나19가 유럽 전역에 퍼지면서 학생들은 하나둘씩 짐을 싸 고향으로 돌아가기 시작했다.

그러나 수업 때문에 잠시 머뭇거린 사이 비행편이 모두 끊겨버린 클레온은 결국 가족과 친구들과 상의를 거쳐 자전거를 타고 집으로 가겠다는 큰 결심을 하게된다. 클레온은 "3500㎞라는 대장정을 떠나기 앞서 어떻게 자전거 여행을 해야할 지 연구했다"면서 "침낭과 텐트, 빵과 통조림은 비축한 것은 물론 현재 내 상황을 추적할 수 있는 앱과 인스타그램도 개설해 만반의 준비를 했다"고 털어놨다.

이렇게 지난 5월 10일 대장정에 오른 그는 하루 최대 120㎞를 자전거 타고 이동하는 강행군을 펼쳤다. 영국에서 네덜란드, 그리고 독일 라인강을 따라 오스트리아를 지나 이탈리아 동부 해안까지 자전거를 타고 내달린 것. 이곳에서 배를 탄 그는 그리스의 항구에 도착해서 다시 자전거를 타고 아테네까지 달렸다.

클레온은 "자전거 여행 내내 들판과 숲에 캠프를 차렸다"면서 "매일매일 현재 이동 상황을 기록하고 다음날 경로를 준비했으며 가족과 친구에게 연락을 취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대장정에 오른 지 48일 만인 지난달 27일 그는 가족과 수십 명의 친구들의 환영 속에 무사히 집에 도착했다.

클레온은 "도착한 순간 그간의 고통이 사라질만큼 큰 감동이 밀려왔다"면서 "7주 간의 여정을 거치며 자신감이 올라가며 사람으로서 더 발전했다는 것을 느꼈다"고 털어놨다.

이어 "목표를 놓게 설정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노력하면 성공하든 실패하든 자신이 더욱 발전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