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루마니아서 두바이로…도플갱어 직접 만나러 간 여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라나 알 베이크(왼쪽)와 비앙카 미하이의 모습.

세상엔 자신과 똑같이 생긴 도플갱어가 세 명까지 존재한다는 말이 있다. 이번에는 두바이와 루마니아에 각각 사는 두 여성이 서로 생김새가 닮았다는 사실을 알고 나서 직접 만난 사연이 전해졌다.

루마니아 남동부 부저우에 사는 비앙카 미하이(18)는 2018년 TV 탤런트 쇼에도 참가한 적이 있는 가수지만, 자신의 친구가 보여준 영상에 깜짝 놀랄 수밖에 없었다. 친구가 인터넷상에서 보던 메이크업 관련 영상에는 자신과 쏙 빼닮은 여성이 등장하고 있었기 때문.



영상 속 여성을 보고도 믿기지 않았던 비앙카는 자신의 부모에게도 영상을 보여줬고 이들 부모 역시 딸을 똑 닮은 여성의 모습에 깜짝 놀랐다. 그러고나서 이들은 이번에 영상을 캡처한 사진을 할머니에게 보여줬다. 그러자 할머니는 사진 속 여성을 완전히 손녀로 착각했다는 것이다.

이들 가족이 보고도 깜짝 놀란 여성은 아랍에미리트(UAE)에 사는 팔레스타인과 시리아 혼혈인 라나 알 베이크(25)라는 이름의 모델이다.

현재 두바이에 거주하고 있는 라나 역시 SNS를 통해 비앙카를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녀는 “내 어머니가 인스타그램 영상을 보다가 날 닮은 여성이 노래하고 있는 모습을 발견했다. 어머니는 영상 속 여성이 나인 줄로 알고 영상에 대해 물었다”면서 “난 노래를 부르지 않기에 그 사람은 내가 아니다고 어머니에게 말했었다”고 밝혔다. 그녀는 또 “그러자 어머니는 그래도 믿을 수 없다는 듯한 표정을 지으며 ‘정말? 이거 정말 너 아니야?’라고 되물으며 놀라워 했다”면서 “어머니가 자기 딸로 착각할 정도로 비앙카는 날 닮았다”고 말했다.

이후 두 사람은 최근 두바이에서 실제로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루마니아에서 두바이까지 비행기를 타고 날아간 비앙카가 현지 해변에서 라나와 함께 찍은 사진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공개했기 때문이다. 해당 사진에는 메이크업과 헤어스타일이 달라 완전히 똑같아 보이지 않지만, 얼굴의 전체적인 특징은 매우 비슷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날 비앙카는 “날 꼭 닮은 사람을 만나다니 마치 마법에 걸린 것 같다”면서 “우리는 조만간 루마니아에서 다시 한 번 만날 것을 약속했다”고 말했다.

사진=비앙카 미하이/인스타그램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