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중국이 ‘곰돌이 푸 가지고 노는 개’ 사진에 격분한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최근 자신의 개인 SNS에 올린 반려견과 반려견이 가지고 노는 장난감을 담은 사진을 올렸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트위터에 올린 반려견 사진 한 장이 논쟁을 불러일으켰다고 영국 BBC가 15일 보도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올린 사진은 반려견 ‘머서’가 평소 잘 가지고 노는 장난감과 인형에 둘러싸인 채 카메라를 올려다보는 모습을 담고 있다. 문제는 이 반려견의 ‘애착 인형’ 중 하나가 다름 아닌 ‘곰돌이 푸’라는 사실이었다.

곰돌이 푸는 시진핑 중국 주석을 풍자하는데 주로 이용돼 왔다. 2013년에는 시진핑 주석과 버락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이 첫 정상회담을 가졌던 2013년 당시에는 두 사람이 걸어가는 장면과 ‘곰돌이 푸’ 속 캐릭터인 푸와 티거가 걷는 모습이 매우 닮아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 때문에 중국 네티즌들은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올린 반려견의 사진이 중국의 지도자를 장난감처럼 여기는 미국의 태도를 담고 있다며 격분하고 있다.

▲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을 곰돌이 푸로 풍자한 사진들

▲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을 곰돌이 푸로 풍자한 사진들

과연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이러한 사실을 완전히 간과한 채, 그저 사랑스러운 반려견의 일상을 공개했을 뿐인지에 대해 BBC는 ”그렇지 않다“고 분석했다.

BBC는 ”사진 속 개는 미국과 폼페이오 장관을 의미하는데, 중국어로 ‘개’는 공격적이고 길들여지지 않은 거친 사람이나 국가를 의미한다“면서 폼페이오 장관이 이를 알지 못한 채 사진을 올렸을 리 없다고 추측했다.

게다가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깊어지면서 중국 여론은 폼페이오 장관에게 그다지 너그럽지 못한 상황이다. 중국 관영 언론은 폼페이오 장관을 ‘악마’,‘거짓말의 왕’이라고 공격하는 등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왔다.

사실 중국 SNS인 웨이보에서는 현재까지도 곰돌이 푸에 대한 검색이 쉽지 않다. BBC는 “중국 당국이 공산당 지도자를 조롱할 수 있는 비방적인 말이나 별칭 등을 적극적으로 검열하는 만큼, 중국 네티즌들이 이에 대해 직접적이고 본격적으로 항의하지 못할 것이라는 점을 폼페이오 장관은 알고 있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폼페이오 장관은 15일(현지시간) 현지 라디오프로그램에 출연해 "'푸 게이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받은 뒤 "머서(폼페이오 반려견)는 30여개의 장난감을 가지고 있는데 머서의 선택이 그것(푸 인형)이었다. 따라서 (시진핑 주석을 의미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 곰돌이 푸의 ‘악연’?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