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5살 아들 학대해 숨지게 한 싱가포르 부부, 27년형 선고 받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4년 전 당시 5살이던 어린 아들에게 뜨거운 물을 여러차례 붓고 좁은 고양이 우리에 가둬 숨지게 한 싱가포르 부부(모두 28세)가 징역 27년 형을 선고받았다

▲ 아이가 심각한 화상을 입은 채 갇혀 있다 숨진 고양이 우리

5살밖에 되지 않은 어린 아들에게 뜨거운 물을 붓고, 치료는커녕 동물 우리에 가둬 숨지게 한 파렴치한 싱가포르 부모가 징역 27년 형을 선고받았다.

현지 유력 영자 언론인 더 스트레이츠 타임스의 보도에 따르면 28세 동갑내기 부부는 4년 전인 2016년 10월, 당시 5살이었던 아들에게 온도가 92℃에 달하는 뜨거운 물을 붓는 등 학대했다. 이 일로 아이는 전신 75%에 심각한 화상을 입었지만 적절한 치료는 이뤄지지 않았다.

부부가 아이에게 뜨거운 물을 붓는 학대는 일주일간 4차례나 발생했다. 경찰 조사 결과 화상의 고통으로 울부짖는 아이를 본 부부는 더욱 화를 내며 여러 차례 뜨거운 물을 이용한 학대를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부부는 화상으로 고통스러워하는 아들을 병원으로 데려가기는커녕 도리어 좁디 좁은 고양이 우리에 가두고 방치했다. 또 고양이 우리에 갇힌 아이가 움직이지 않는 것을 확인하고도 무려 6시간을 이를 무시하다가, 이후에야 병원으로 옮겼다. 하지만 아이는 2016년 10월 22일, 결국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 사진 왼쪽은 아동학대 및 살인죄로 기소돼 징역 27년 형을 선고받은 싱가포르 부부, 오른쪽은 아이를 뜨거운 물로 학대할 때 사용한 전기포트

현지 의료진은 숨진 아이가 머리에 큰 충격을 받았고, 온몸에 입은 화상으로 인해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는 결론을 내렸다. 수 개월간 지속된 학대로 코뼈에 금이 가고 갈비뼈가 부러져 있었으며, 입술과 피부 곳곳이 찢어져 있었다는 소견도 나왔다.

경찰에 체포된 아이의 어머니는 “아들에게 목욕을 하라고 했지만 이를 거부했다. 적절한 훈육을 위해 아이에게 뜨거운 물을 부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몇 차례 열린 재판에서는 부모에게 학대당하면서 생긴 몸 곳곳의 흉터가 공개돼 재판 참석자들을 놀라게 했다. 게다가 숨진 아이의 짧은 인생이 굴곡으로 가득 차 있었다는 사연까지 소개되면서 안타까움을 더했다.

재판부에 따르면 아이는 2011년 출생 직후 친부모에게 버려져 양부모에게 입양됐다가, 2015년 친부모에게 다시 돌아갔다. 아이를 버렸다가 데려온 친부모는 그 사이 다른 자녀들을 낳아 키우고 있었지만 모두 무직이었다.



아이를 키울 능력도, 자격도 없었던 이 부부는 아동학대 및 살인죄로 기소됐다. 최근 열린 재판에서 재판부는 부부에게 각각 징역 27년 형을 선고했다. 더불어 아이의 아버지에게는 추가로 회초리 24대를 명령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