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서 스카이다이빙 첫 체험 여학생, 강사와 함께 추락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생애 첫 스카이다이빙에 도전한 18세 여학생 지나 트리플리카타와 그녀의 할머니 러네이 샌즈의 모습.(사진=가족 제공)

미국 조지아주에서 고등학교를 갓 졸업하는 여학생이 첫 도전한 스카이다이빙 체험에서 낙하산이 제대로 펴지지 않아 베테랑 강사와 함께 숨지는 안타까운 사건이 일어났다.

17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CNN에 따르면, 지난 12일 조지아주 토머스턴에서 지나 트리플리카타(18)는 베테랑 강사와 함께 스카이다이빙을 체험하는 탠덤(2인) 점프에 도전했었다.



지상에서 그녀를 지켜보던 부모와 두 동생은 비행기에서 뛰어내는 두 사람의 낙하산이 회전하면서 거꾸로 올라가는 모습을 목격했다. 이들은 처음에 사고를 당한 사람들 중 한 명이 지나였다고는 상상도 하지 못했다.

현지 업슨 카운티 보안관에 따르면, 이 여학생과 베테랑 강사 닉 에스포시토(35)는 현장에서 사망이 확인됐다. 이 사고에 대해서 보안관 사무소 측이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댄 킬고어 보안관은 “두 사람이 비행기에서 뛰어내린 뒤 주 낙하산이 제대로 펴지지 않아 회전을 시작했다. 보조 낙하산이 매우 낮은 고도에서 펼쳐졌지만 이 역시 완전히 펴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학생과 함께 사고를 당한 에스포시토 강사는 스카이다이빙 경험이 풍부한 베테랑으로, 주도 애틀랜타 남부 토머스턴-업슨카운티 공항에 있는 스카이다이브 애틀랜타의 직원이었다.

사고 당일 학생의 할머니 러네이 샌즈도 같은 비행기를 타고 먼저 탠던 점프에 도전했으며 지상에 무사히 도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할머니는 “손녀가 하늘 높은 곳에서 어떤 경치가 보일지 기대하고 있었다”면서 “생애 첫 체험으로 가득한 멋진 날이 최악의 날이 되고 말았다”고 한탄했다.

미국 낙하산협회에 따르면, 스카이다이빙 중 사망 사고는 극히 드물다. 올해 약 330만 회의 점프 가운데 사망 사고는 단 15건뿐이다. 탠덤 점프 사고는 그보다 더 적어 지난 10년간 숨진 사람은 50만 회당 1명뿐이었다.

▲ 생애 첫 스카이다이빙 체험으로 사망한 18세 여학생 지나 트리플리카타의 생전 모습.(사진=가족 제공)

숨진 학생은 코로나19 팬데믹의 영향으로 7월 말로 연기된 고등학교 졸업식에 참석할 예정이었다. 그녀는 졸업 후 노스조지아대 입학 예정이었고 미래에는 영어 교사가 꿈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