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SNS용 영상 찍으려 유아용 그네 탔다가 혼쭐난 14세 소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NS에 올릴 영상을 찍기 위해 유아용 그네에 탄 14세 소녀가 빠져나오지 못해 망신을 당한 사연이 공개됐다.

영국 데일리스타 등 현지매체에 따르면, 지난 12일(현지시간) 옥스퍼드셔 파링든의 한 공원에서 14세 소녀 라야니 매클레인은 유아용 그네에 탔다가 엉덩이가 끼는 사고를 당했다.

이날 소녀는 공원에서 친구들과 함께 틱톡에 올릴 영상을 찍고 있었다. 거기에는 생후 6개월부터 만 4세까지의 영유아가 탈 수 있는 소형 그네가 있다. 소녀와 친구들은 이 놀이기구에 타는 도전에 임했던 것이다.



다른 친구들이 차례차례 그네 타기에 성공하고 나서 소녀 차례가 됐다. 소녀는 당당하게 그네에 타는 데 성공했지만 그 후 그네에서 내리려고 하자 엉덩이가 꽉 끼여 도저히 빠져나올 수 없었다.

근처를 지나던 한 이웃이 소녀를 알아보고 소녀의 어머니에게 전화했다. 소녀의 어머니 찰리(40)는 처음에 딸의 소식을 듣고 무심코 웃음이 나왔지만, 실제로 공원에 가보니 생각보다 심각한 상황이라는 점을 알 수 있었다고 말했다.

어머니는 집에 돌아가서 주방용 세제를 가져왔고 딸의 바지에 세제를 뿌려가며 딸을 그네에서 꺼내기 위해 1시간 넘게 시도했지만 자신의 힘으로는 불가능하다는 것을 깨닫고 소방구조대에 연락했다.

소녀는 어머니가 소방구조대에 연락하기로 하자 정말 부끄러워했다.

이후 공원에 도착한 구조대원들이 그네의 지지대에 연결된 사슬을 해체하고 소녀의 엉덩이에 꽉 낀 그네를 빼기 위해 어머니가 가져왔던 세제를 사용해 조금씩 빼기 시작했다.

구조대원들이 최대한 조심스럽게 그네를 빼려고 했지만 소녀는 쑥스러움에 웃다가도 이따금 끼인 부위가 아픈지 고통스러운 표정을 보였다.

이에 대해 소녀 어머니는 “당시 구조대원들이 생각나는대로 그네와 관련한 농담을 해줬다. 멋진 대응이었다”면서 “그들은 딸의 기분까지 생각해줬다”고 밝혔다.

이 점을 감사하게 여기는 이 어머니는 구조대의 대처 방법에 “그들이 그네에서 사람을 구조한 사례는 절대 이번이 처음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소녀는 무사히 구조될 때까지 그네에 무려 90분 이상 끼여 있었다. 그 점을 잘 아는 소녀의 어머니는 구조대원들에게 고마움을 전하기 위해 케이크를 직접 만들어 대접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번 구조 소식은 여러 매체에 소개됐고 대다수 네티즌은 “소녀가 무사히 구조돼 다행이다”, “구조대원들에게 감사한다” 등의 호응을 보였지만 일부 네티즌은 “정말 어리석은 행동이었다”, “왜 이런 일에 우리 세금을 써야 하느냐” 등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