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엄마는 진입 불가...그 사이 수영장에 빠져 사망한 7세 아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7세 어린이가 수영 강습 중 물에 빠져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중국 장쑤(江苏) 쑤첸시(宿迁市) 소재의 실내 수영장에서 7세 어린이가 물에 빠져 혼수상태로 발견됐으나 숨졌다. 수영장 운영관리자와 담당 수영 강사의 부주의로 인한 인재라는 지적이다.

쑤첸시 관할 파출소는 지난 18일 오후 7시 실내 수영장에서 정신을 잃은 채 물 위에 떠오른 샤오룬 군을 구조,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지난 20일 오전 6시 사망했다고 밝혔다.

사고 당일은 샤오룬 군이 해당 수영 강습에 참여한 첫 날이었다. 매일 오후 6시부터 7시까지 한 시간 동인 진행되는 수영 강습에 참여한 지 하루 만에 이 같은 참변을 당한 것. 이날 샤오룬 군의 어머니 장 씨는 수영장 관리소의 ‘외부인 진입 불가’ 방침에 따라 강습 시간 동안 수영장 밖에서 아들을 기다리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당일 수업 종료 시간이 10여 분 지난 후에도 샤오룬 군이 밖으로 나오지 않자, 어머니 장 씨는 수영장 내부로 들어가려 했으나 곧장 시설 관리소 직원에게 저지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장 씨는 수영장 내부로 연결된 샤워실로 들어가, 수영장에 빠져있는 아들을 발견했다. 발견 당시 샤오룬 군은 이미 의식을 잃은 상태였다.

문제가 된 것은 사고 당시 샤오룬 군을 찾으려는 장 씨의 강한 항의에도 불구하고 수영장 관리소 측이 보호자의 수영장 진입을 막아 사고를 키웠다는 점이다. 특히 유가족 측은 사고 장면이 촬영된 수영장 내부 CCTV를 확인한 결과 사고 직후 의식이 있었던 샤오룬 군이 약 10분 동안 “살라 달라”며 물속에서 소리치며 허우적대는 모습이 그대로 담겨 있었다고 항의했다.

유가족들은 샤오룬 군의 구조 요청에도 불구하고 사망에 이르게 한 수영장 관리사무소와 해당 강습 강사의 부주의로 이 같은 참극이 발생했다는 입장이다. 더욱이 사망 후 샤오룬 군의 장기를 기증하겠다는 유가족들의 요청에 따라 관할 의료원에서 사체를 검진한 결과, 심장과 폐 등이 익사 사고로 인해 심각하게 훼손된 것이 확인됐다.

유가족들의 주장에 따르면 샤오룬 군의 상당수 장기들이 사후 기증이 불가능할 정도로 수영장 물속에서 심각하게 훼손됐다는 설명이다. 특히 유가족들은 샤오룬 군 사건과 관련해 수영장 관리소 직원들과 담당 강사가 책임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관할 공안국은 영리를 목적으로 운영되는 체육시설 안전 관리 및 해당 사고와 관련해 수영장 관리소 측의 법 위반 사실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관할 공안국은 안전 요원 및 시설 관계자의 과실이 있을 경우 이를 처벌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 공안국 관계자는 “사고 당시 수영 강습 중 사망자 샤오룬 군에게 일체의 보호 장비가 제공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문제의 수영장은 현재 잠정적인 운영 정지가 내려진 상태다. 다만, 매년 여름철 익사 사고가 잦다는 점에서 체육 시설 운영소에서는 반드시 안전 요원 배치 등의 의무를 철저하게 준수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