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누군가 버린 마스크에 발 묶인 갈매기… ‘코로나 쓰레기’의 재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두 발에 사람이 버린 마스크가 감겨 움직이지 못하던 갈매기 한 마리가 영국 동물보호단체에 발견돼 구조됐다

▲ 두 발에 사람이 버린 마스크가 감겨 움직이지 못하던 갈매기 한 마리가 영국 동물보호단체에 발견돼 구조됐다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한 최선의 방책으로 꼽히는 일회용 마스크가 야생동물에게는 생명을 위협하는 족쇄가 되고 있다.



영국에서는 지난주 마스크에 발이 묶였던 갈매기가 동물보호단체에 의해 구조되는 일이 발생했다.

지난주 세계적인 동물보호단체 RSPCA의 영국 동남부 에식스주 담당자들은 길에서 우연히 날지 않은 채 바닥을 서성이는 갈매기 한 마리를 발견했다.

물보호단체 측은 갈매기가 부상을 입었다고 판단하고 상태를 살피기 위해 가까이 다가갔다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갈매기가 제대로 움직일 수 없었던 이유는 다름 아닌 사람이 쓰다 버린 마스크 때문이었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전 세계 어디서나 흔히 볼 수 있게 된 일회용 마스크의 귀걸이 부분이 갈매기의 양발에 칭칭 감긴 상태였다.

RSPCA의 한 관계자는 “자동차를 타고 거리를 지나던 중 갈매기 한 마리가 거리 한쪽에 앉아있는 것을 보았는데, 몇 시간이 지난 후에도 그 자리에 있어서 수상함을 느끼고 가까이 다가갔다”면서 “거의 움직이지 못하던 이 갈매기는 사람이 다가가자 두려워하며 도망치고 싶어했지만, 한 발로 깡충깡충 뛰기만 할 뿐이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갈매기의 상태를 확인한 현지 수의사에 따르면 당시 갈매기는 마스크에 묶여 있던 발 부위가 부어오른 상태였으며, 일주일 여의 치료 끝에 다행히 건강을 회복했다.

갈매기를 치료한 수의사는 “감사하게도 갈매기의 건강이 회복됐고, 현재는 다른 갈매들과 같은 새장에 머물고 있다. 준비가 되는 즉시 야생으로 돌려보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동물보호센터는 “이 갈매기가 사람들이 버린 마스크에 피해를 입은 최초의 동물이 아니라는 사실이 우려된다”면서 “마스크나 장갑 등 모든 종류의 쓰레기가 동물들을 해칠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 코로나19 쓰레기가 해양 오염의 또 다른 주범으로 떠오르고 있다. 프랑스 비영리환경단체 ‘해양정화작전’(Opération Mer Propre) 측은 “코로나19와 관련된 새로운 폐기물이 바다로 유입되고 있다”고 밝혔다./사진=Opération mer propre

▲ 터키 국영 아나돌루 통신은 유명 다이버의 말을 빌려 마스크와 장갑 등 코로나19 쓰레기가 바다로 유입되고 있다고 보도했다./사진=샤히카 에르쿠멘 인스타그램

실제로 코로나19 팬데믹이 시작된 이후 육지뿐만 아니라 바다로까지 흘러간 마스크와 라텍스 장갑 쓰레기로 환경 오염이 심각해졌다는 우려가 쏟아지기 시작한 지 오래다. 지난 5월 프랑스의 한 환경단체도 바다 청소 도중 마스크와 라텍스 장갑 수십 개를 수거했다고 밝힌 바 있다. 단체 관계자는 “아무런 변화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생태적 재앙이 덮칠 것이다. 곧 지중해에 해파리보다 마스크가 더 많아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