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경비원 도시락만 골라 훔치던 절도범 잡고 보니 “원한 때문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2개월 동안 아파트 경비원들의 도시락을 훔쳐간 절도범이 붙잡혔다. 무려 두 달 동안 하루 두 세 차례 씩 특정 지역 경비원들의 배달 음식들을 몰래 훔쳐간 혐의다. 중국 장쑤성 난징시(南京市) 위화타이(雨花台) 공안국은 배달 도시락을 몰래 훔쳐 달아난 혐의로 리 모씨(25)를 적발해 구금했다고 21일 밝혔다.

후난성(湖南省) 헝양시(衡阳市) 출신의 리 씨는 지난 5월부터 무려 두 달 동안 아파트 경비원들의 도시락만을 겨냥해 훔쳐 달아났다. 공안 조사 결과 리 씨는 헝양시에서 지난 2018년 대학 졸업 후 곧장 난징시로 이주, 소프트웨어 개발 업체에 재직 중인 평범한 회사원으로 확인됐다.

평범한 직장인이었던 리 씨의 절도 행각은 지난 5월 시작됐다. 특정지역 아파트 경비실에서 주문한 배달 음식들을 골라 훔쳐 달아난 것. 그가 범행 지역으로 겨냥한 아파트 지역을 담당했던 배달 업체 직원들은 경비실 직원들이 주문한 음식이 사라질 때마다 자비로 음식 값을 배상해야 했다.

리 씨의 절도로 지난 2개월 동안 특정 지구 배달 업체 소속 직원들이 배상했던 도시락의 수만 수 백 건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리 씨의 범행은 지난 11일 도시락 배달 전문 업체 직원들의 신고로 외부에 알려졌다. 당시 이 일대 요식업체 배달 전문 직원들이 도시락 등 택배가 사라지는 것을 수상하게 여기고 이를 관할 파출소에 신고했던 것.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선 파출소 측은 아파트 경비실에 설치된 CCTV에 촬영된 리 씨를 확인했다. 점심, 저녁 식사로 경비실 직원들이 주문한 도시락 등을 훔쳐 달아나는 리 씨의 모습이 고스란히 촬영됐던 것. 평소 해당 경비실 측은 직원들이 주문, 배송된 도시락을 경비실 외부 창가에 보관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비실 직원들이 외부 업무 중인 시간대에는 배송 업체 직원들이 경비실 입구 또는 창가에 도시락을 배송해왔기 때문이다.



그는 하얀색 옷과 모자를 착용한 상태로 점심과 저녁 시간대에 주문한 도시락을 훔쳐 달아나던 중 현장에 잠복 중이던 공안에 의해 현장에서 검거됐다. 리 씨는 “과거 주문했던 도시락을 도난 당했던 사례가 몇 건 있었는데 그 당시 경비실 직원들이 가져갔을 것이라는 생각했다”면서 “심증은 있었지만 물증이 없었다. 이를 보복하기 위해서 이 같은 일을 벌였다”고 했다.

한편, 난징시 위화타이 관할 공안 린궈장 팀장은 “리 씨는 유명 대학을 졸업한 인재로 현재 대학원 입학을 준비 중”이라면서 “비록 리 씨가 훔친 도시락 등의 금액이 크지 않지만, 많게는 수 백 차례에 걸친 절도의 혐의를 받고 있기 때문에, 이 사건을 형사 사건으로 분류해 리 씨를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