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엘리베이터 갇힌 中 82세-64세 모녀, 소변 마시며 나흘 버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중국의 82세-64세 모녀가 엘리베이터에 갇혔다가 나흘 만에 기적적으로 구출됐다. 두 사람은 구조대에 신고하기 전까지 서로의 소변을 받아 마시며 위기를 극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 중국의 82세-64세 모녀가 엘리베이터에 갇혔다가 나흘 만에 기적적으로 구출됐다. 두 사람은 구조대에 신고하기 전까지 서로의 소변을 받아 마시며 위기를 극복한 것으로 알려졌다.(사진=자료사진, 123rf.com)

고장 난 엘리베이터에 갇힌 고령의 모녀(母女)가 나흘 만에 기적적으로 구조됐다.

중국 산시신원 등 현지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산시성 시안의 4층 높이 별장에 머무르던 82세, 64세의 어머니와 딸은 별장 내부에 설치된 엘리베이터를 타고 2층으로 이동하려다 변을 당했다.

해당 별장에는 다른 가족들이 종종 찾거나 거주했지만, 사고 당시에는 가족들이 모두 출장 등 외출 중이 탓에 건물 전체가 텅 비어있었다.

모녀는 휴대전화도 가지지 않은 상태로 엘리베이터에 탑승했다가 기계 고장이 발생했고, 이후 3박 4일을 꼼짝없이 엘리베이터에 갇혀 있어야 했다.

두 사람은 엘리베이터 내부의 공기가 희박해지는 걸 느낀 뒤 방법을 강구해야 했다. 모녀는 엘리베이터 천장에 설치된 백열등을 발견했고, 딸이 어머니를 어깨에 태워 올려 백열등을 제거하게 했다.

백열등이 제거된 공간을 통해 산소가 들어오기 시작하자, 모녀는 차례로 해당 공간 가까이에 코를 가져다 대고 호흡하기 시작했다.

이후 두 사람은 불안감을 떨치기 위해 3일 밤이 넘는 시간 동안 쉴 새 없이 대화를 나눴다. 휴대전화는 커녕 먹을 것도 없었던 모녀는 서로의 소변을 받아 마시며 구조를 기다렸다. 또 틈틈이 엘리베이터의 문을 조금씩 더 비틀어 열어서 더 많은 산소가 내부로 들어올 수 있게 했다.

▲ 중국의 82세-64세 모녀가 엘리베이터에 갇혔다가 나흘 만에 기적적으로 구출됐다. 두 사람은 구조대에 신고하기 전까지 서로의 소변을 받아 마시며 위기를 극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렇게 3일하고도 수 시간이 지났을 때, 노년의 어머니와 중년의 딸이 쉴 새 없이 밀고 당겼던 엘리베이터의 문 사이로 틈이 생겼다. 딸이 먼저 밖으로 빠져나가 구조를 요청했고, 곧 소방관들이 현장에 도착해 두 사람을 무사히 구조했다.

두 사람을 진료한 현지 병원 의료진은 “어머니는 신장에, 딸은 심장에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보여 치료를 받았다. 모녀 모두 극도로 지친 상태였으며, 탈수증상이 심했다”면서 “만약 3박 4일 동안 서로의 소변을 받아 마시지 않았다면 위험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위급한 순간, 소변이 주성분이 물이라는 것을 떠올려야 한다. 소변에는 독소가 있긴 하지만 짧은 시간동안 생명을 유지하는데 매우 도움이 될 수 있다”면서 “특히 다급한 상황에서 보인 80대 노인의 생존 욕구와 문제 해결 능력에 매우 놀랐다”고 덧붙였다.



현지 언론은 82세의 어머니가 과거 군인으로 복무한 경력이 있으며, 현재 모녀는 건강을 회복해 무사히 퇴원했다고 전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